윤여정,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후보…한국 배우 최초

윤여정,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후보…한국 배우 최초

영화 '미나리'가 아카데미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 음악상 등 여섯 개 부문 후보에 올랐습니다. 비전형적인 할머니의 역할을 멋지게 연기했다는 호평을 받아온 배우 윤여정 씨는 한국 배우 최초로 여우조연상 후보로 지명됐습니다. 한국 영화 102년 역사에서 첫 번째 아카데미 연기상 후보가 됐습니다. 아빠 역할을 맡았던 스티븐 연은 아시아계 미국인 최초로 남우주연상을 바라보게 됐습니다. 다음 달 25일에 발표될 아카데미 최종 결과와는 별개로 한국적인 정서로 미국 이민 가족의 보편적인 모습을 그려낸 영화 '미나리'의 성취가 무엇보다 기쁘고 자랑스러운 아침입니다.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포토 제목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