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상대 임금 보조금 사기 발생…3개 회사 65명 이름으로 약 45만 달러 착복

한인 상대 임금 보조금 사기 발생…3개 회사 65명 이름으로 약 45만 달러 착복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4704 추천 15


18711b4c7a1718639dface5771f4216a_1589581253_9922.jpg 


코로나19로 어려운 틈을 타 한인 상대로 사기를 치고 잠적한 사람을 찾고 있다.

 

한국 이름 김선우(영어 이름: Samuel Kim)가 관여한 3개 회사는 한인들의 개인 정보를 도용해 주주로 등록한 뒤 그들 이름으로 임금 보조금을 신청해 총 456,924 달러를 착복했고 김선우는 잠적한 상태다.

 

그가 관여된 3곳(1개 회사 대표, 2개 회사 주주) 회사는 알파 마케팅 그룹(ALPHA MARKETING GROUP LIMITED, 주주 43), 카카오 뉴질랜드(KAKAO NEW ZEALAND LIMITED, 주주 17), 임페리얼 뉴질랜드(IMPERIAL NEW ZEALAND LIMITED, 주주 42)이다.

 

그중 알파 마케팅 그룹 이름으로 43 임금 보조금 $ 302,272.80, 카카오 뉴질랜드 회사 17명의 임금 보조금으로 $119,503.20, 임페리얼 뉴질랜드 회사 5명의 임금 보조금으로 $35,148 받았다. 65명의 개인 정보를 이용해 456,924 달러를 겼다.

 

그가 어떻게 개인 정보를 빼갔는지는 지금 경찰 조사 중이다.

 

위의 회사에 이력서를 냈거나, 주주로 등록되어 있는 사람 또는 조금이라도 관련이 있는 사람은 자신의 이름으로 임금 보조금을 신청했는지 확인해야 한다.

 

아래 링크 주소로 가서 확인하면 된다.

 

https://msd.govt.nz/form/msd/govt/nz/form.req2?requestType=wage-subsidy-payment-employee-information-request

 


18711b4c7a1718639dface5771f4216a_1589581941_8459.jpg
18711b4c7a1718639dface5771f4216a_1589581942_497.jpg
18711b4c7a1718639dface5771f4216a_1589581947_2527.jpg
18711b4c7a1718639dface5771f4216a_1589581953_0101.jpg
 

뉴질랜드타임즈



사기 당했을 때 제보하기- 제보톡톡 바로가기>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