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통 주최, 참전 용사께 감사편지 쓰기 공모전 시상식 거행

민주평통 주최, 참전 용사께 감사편지 쓰기 공모전 시상식 거행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493 추천 8


 e0fe4e7d0623ed6640c953d79315a29d_1592695614_6604.jpg

▲ 우영무 민주평통 뉴질랜드협의회 회장이 대상 수상자인 천면환씨와 시상 후 기념촬영을 했다.   


620() 오클랜드한인회관에서는 제19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뉴질랜드협의회(회장우영무)가 주최한 참전 용사께 감사편지 쓰기 공모전시상식이 열렸다.

 

이번 행사는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뉴질랜드협의회(이하 민주평통 뉴질랜드협의회)6·25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이하여 뉴질랜드에 계신 참전 용사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교민사회에는 우리의 아픈 역사를 통하여 평화의 중요성과 희생의 숭고함을 후세들에게 교육할 기회를 만들고자 시행했다.

 

이날 행사장에는 수상자와 그들의 가족, 변경숙 오클랜드한인회장, 홍배관 오클랜드총영사, 멜리사 리 국민당 의원 등을 비롯하여 행사를 축하하기 위해 교민 총 100여 명이 참석해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장 많은 교민이 모였다.

 

또한, 6.25 전쟁시 직접 참전한 뉴질랜드 참전용사 3명도 참석하여 더욱 뜻 깊은 행사가 되었다.

 

지난 5월 한 달간 진행한 이번 공모전에는 초 중등부 56고등부 41대학 성인부 38편 등 총 135편의 감사 편지가 뉴질랜드 전국에서 접수되었다.

 

초 중등부에 김하균 교수와 Stephen Clarke 교수고등부는 최재호 변호사와 Richard Lawrence 교수대학 성인부는 우준기 박사와 Kenneth Wells 참전용사 대표가 심사위원으로 선정돼 공정하게 심사했다.

 

 34명이 수상자로 선정됐으며 대상은 대학 성인부로 참가한 천면환 씨의 편지가 선정됐다대상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상금($1,000)을 수여했다.

 

우영무 민주평통뉴질랜드협의회 회장은 “70년 전 알지도 못하는 조그만 나라의 평화를 위해 참전한 3,794명의 뉴질랜드 참전 용사들에게 감사하다는 마음의 표현을 담은 편지 쓰기 공모전을 열었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수상한 작품들과 안타깝게 수상하지 못했지만 훌륭한 작품들을 모아 책자로 만들어 625일에 직접 참전 용사들과 유가족들께 전달할 예정이다. 공모전에 참여한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뉴질랜드 참전용사는 “23살에 6.25 전쟁에 참전했었다. 그때 전쟁으로 폐허가 된 대한민국이 이제는 매우 발전해서 잘살게 되어 기쁘고 참전한 것에 보람을 느낀다. 우리의 참전을 잊지 않고 이처럼 훌륭한 행사를 열어 감사하다고 소감을 말했다.

 

 

<대상> 천면환

 

<일반부>

최우수상김전우

국회의원상유하정

우수상구아영, 이지은

교육원장상이영임

참전용사상권민경, 김공래, 김소엽, 김연수, 이혜민, 임다솜

 

<고등부>

최우수상홍지연

대사상박한비

국회의원상박범수

우수상임하은, 홍지선

교육원장상송다은

참전용사상권비송, 권윤영, 박시후, 송하은, 이채운

 

<초중등부>

최우수상이도현

국회의원상박현성

우수상서지아, 이효주

교육원장상박하은

참전용사상김채아, 박지후, 박현지, 손희서, 정요셉, 최민서

 

 

▣ 대상작 (대학 성인부: 천면환)

 

Dear William,

 

Thank you letter for your devotion.

 

At a time when the worldwide pandemic of the coronavirus has caused many people to suffer from infection and economic instability, it would be fortunate as you are free from the pain. My family is also doing well and healthy by faithfully implementing health guidelines.

 

When the cold wind begins to blow in late May, I miss you telling me a story in a low and quiet tone as you touch your aching leg repeatedly. You never told me that your aching leg has injured in the Korean War just in case I felt sorry and uncomfortable, and I also found out after a long time since I knew you.

 

March 8, 2017 - It became one of the days I've never forgotten in my life. Early in the morning, dressed especially neatly and excited like a child, you took my hand to a gathering of elder. I didn't realize what kind of meeting it was for me, but it seemed a group of powerless and weak-looking elderly, and one unique thing was that they welcomed me warmly because I was Korean, and some people held my hand and cried because they were crying. After a while, English words that come to my ears with poor English skills... Korea, Battle, Sacrifice, Freedom, dead and guard.

 

I realized why they welcomed me especially. They were noble New Zealand veterans who fought in the Korean War, and this was the last gathering of Korean War veterans that lasted 61 years. Coming into the meeting was like another form of nursing home patients, but when they recalled 67 years ago, they explained the desperate and miserable conditions of those days with a clear voice and a young man-like gesture. Although I couldn't understand clearly, I was plain to see that only to protect the bloodthirsty battle of those days, the determination of the freedom to die by the side with red blood. 

 

I could know that day.

The peaceful sunshine that all of us opened our eyes in the morning and greeted without any thanks, and the beautiful sunset that we spent the day in a free environment is by no means natural, but the result of veterans' devotion of youth and blood against the great wave of communism. The freedom of Korea today was able to exist because of you, who left your loving family, lovers, and country and willingly sacrificed your life and youth in a foreign country with a single notion of freedom.

 

I resolve my mind.

The only way to repay blood and sacrifice that you and your colleagues have shed is to preserve the value of Korea and respect others wherever you go in the world and to contribute a little to the brighter world.

 

Dear William, 

In about a month, it will be the 70th anniversary of the Korean War. When that day arrives, my family and I will come to you and will read this letter.  In front of your tombstone.

Yours sincerely,

 

Kenny Cheon



e0fe4e7d0623ed6640c953d79315a29d_1592696043_6648.jpg
 

e0fe4e7d0623ed6640c953d79315a29d_1592695767_9436.jpg


e0fe4e7d0623ed6640c953d79315a29d_1592695769_6206.jpg


e0fe4e7d0623ed6640c953d79315a29d_1592695772_5768.jpg


e0fe4e7d0623ed6640c953d79315a29d_1592695773_6553.jpg


e0fe4e7d0623ed6640c953d79315a29d_1592695775_0923.jpg

e0fe4e7d0623ed6640c953d79315a29d_1592695776_3386.jpg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