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강경화 외교부 장관, 뉴질랜드 성비위 사건 사과…NZ 매체들도 앞다퉈 보도

한국 강경화 외교부 장관, 뉴질랜드 성비위 사건 사과…NZ 매체들도 앞다퉈 보도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2102 추천 8


21e90d37be1c07590e7cd8892c733159_1598331880_2525.jpg
 
 

한국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017년 주뉴질랜드대한민국대사관에서 발생한 성추행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강 장관은 824일 화상으로 열린 실국장 회의에서 이번 사건을 뉴질랜드 성비위 사건으로 규정했다.

 

그는 “2017년 말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발생한 성 비위 사건이 지난달 28일 한-뉴 정상통화 때 제기돼 우리 정부의 외교적 부담으로 작용했을 뿐만 아니라, 국민께 심려 끼쳐 드리게 되어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이번 사과는 외교부 대응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는 청와대 조사 결과에 따른 것이다.

강 장관은 “청와대로부터 ‘사건 발생 초기부터 정상 간 통화에 이르기까지 외교부 대응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는 조사 결과를 이첩받았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외교부는 이를 검토해 신속히 적정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또한 “향후 외교부는 성비위 사안에 대해 발생시기와 관계없이 더욱 엄격한 잣대를 적용할 것이며, 관련 조항의 보완 및 내부 교육 강화를 지시했다고, 본 사건이 공정히 해결될 수 있도록 뉴질랜드 측과 소통을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21e90d37be1c07590e7cd8892c733159_1598331916_6048.jpg

외교관 A씨는 2017년 주뉴질랜드대한민국대사관에서 근무할 당시 남자 직원의 신체 부위를 3차례에 걸쳐 만지는 등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외교부는 이에 대해 지난 2018년 하반기 감사를 진행한 뒤 A씨에게 감봉 1개월의 경징계를 내렸다.

이전까지 한국의 외교부는 뉴질랜드 법원이 해당 외교관에 대해 성추행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했지만, 송환을 거부했다.

 

외교부는 “뉴질랜드 측이 공식적으로 우리에 대해서 요청하면 사법 공조라든지, 범죄인 인도 절차에 따라서 우리는 협조할 수 있다”는 입장이었다.

지난달 자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한국의 문 대통령과 전화통화에서 직접 해당 문제를 언급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관계부처가 사실 관계를 확인한 뒤 처리할 것‘이라고 약속했고 이후 청와대가 직접 감찰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해당 사건과 관련해 외교부를 대상으로 직접 감찰을 진행한 결과, 외교부가 이 사건을 처음 인지했을 당시 조사가 충분하지 않았고 피해자와 가해자간 분리 근무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파악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의 당사자인 외교관 A씨는 필리핀에서 근무하다 이달 초 귀임 발령을 받고 지난 17일 귀국해 자가격리 중이다.

 

외교부는 또 뉴질랜드에서 공식적으로 사법공조 요청을 하면 협조한다는 방침이라고 밝혀 신병 인도에 따른 현지 조사 등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한편, 뉴질랜드 헤럴드, 스터프 등 뉴질랜드 매체는 뉴질랜드와 한국간 외교 문제로 비화한 한국 외교관의 뉴질랜드 직원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한국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국민에게 사과한 사실을 보도했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