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에서 한국 입국하는 모든 내국인, 코로나19 음성 확인서 제출 의무

해외에서 한국 입국하는 모든 내국인, 코로나19 음성 확인서 제출 의무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764 추천 3


ca0d5b7d1e46e4d0ed7faaaca1adce6d_1613004670_0026.jpg
 
 

한국 정부는 내국인(대한민국 국민)을 대상으로 방역강화 조치로 모든 해외 입국 내국인에 대한 코로나19 음성 확인서 제출 의무화를 시행한다.

 

전 세계(뉴질랜드 포함)의 내국인은 한국 입국시, 출발일 기준 72시간(3) 내 발급된 코로나19 음성확인서를 제출해야 한다.

 

뉴질랜드에서 코로나19 음성 확인서를 소지하고 한국 입국하면 현행과 동일하게 입국 후 1일 이내에 관할 보건소에서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ca0d5b7d1e46e4d0ed7faaaca1adce6d_1613004721_1699.png
 

만약 코로나19 음성 확인서를 제출하지 않았을 때에는 임시생활시설에서 진단검사 후 14일 동안 시설에서 격리해야 한다. 이때 시설 이용료는 자기가 부담한다.

 

코로나19 음성 확인서에는 다음 정보가 명시되어야 한다. △여권상 성명 △검사명 △발급일자 △ 검사결과 △생년월일(혹은 여권번호) △검사일자 △발급기관 직인(혹은 서명)

 

이 조치는 224() 0시 이후 입국자부터 적용된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