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통, 2021년 상반기 해외정기회의 개최

민주평통, 2021년 상반기 해외정기회의 개최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581 추천 2


b0ea36b14f6bfb707b9607b883439543_1620701675_3404.jpg
 

51() 오클랜드 로즈파크호텔에서는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뉴질랜드협의회(회장 우영무)2021년 상반기 해외정기회의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23명의 민주평통 위원을 비롯하여 김인택 오클랜드 총영사, 임병록 영사, 강데니∙변상호 경관 등이 참석했다.

 

김인택 오클랜드 총영사는 “19기 민주평통협의회의 그간의 적극적인 활동에 감사드리며 오늘 정기 회의에서도 한반도 평화통일에 대한 활발한 논의가 이루어지길 기대한다.

 

정부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프로세스의 정착을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으며 자문위원들도 우리 동포들에게 평화통일에 대한 믿음을 나누어 주시기를 부탁한다고 축사했다.

 

회계 보고 후 2021 평화통일 청소년 골든벨 준비를 위해 평통위원들도 함께 기본 학습 문제를 풀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우리의 역사와 평화 통일에 대한 이해와 지식을 점검해 보면서 매년 놀라운 실력을 보여주는 뉴질랜드 학생들이 더 대견하고 자랑스럽게 느껴지는 시간이었다.

 

오찬을 한 후 2부 첫 번째 순서로 경찰의 대 교민 업무 프로세스란 제목으로 범죄예방 및 뉴질랜드 경찰이 어떻게 일을 하는지에 대해 강데니와 변상호 경관의 상세한 설명이 있었다.

 

이들은 청중들의 질문에 답변하며, 이 기회로 한인 교민과 뉴질랜드 경찰이 한 발짝 가까워지는 첫걸음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b0ea36b14f6bfb707b9607b883439543_1620701710_4655.png
 

이어진 순서에서는 공공외교분과위원회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국제사회 지지 확산 방안에 대한 발표가 있었다.

 

위원회는 종전선언, 평화협정, 평화체제 구축 순으로 이어지는 한반도 내에서 적대적 관계를 청산하고 평화로운 번영을 이루어 갈 프로세스다.

 

종전 선언은 현 정전 상황의 전쟁을 종료한다는 의미의 종전상황으로 바꾼다는 선언이다. 1953년 정전협정의 상태가 2021년 현재까지도 이어지고 있는 상황을 바꾸어 평화체제를 만드는 관문이다고 설명했다.

 

 

우영무 협의회장은 주말임에도 불구하고 제19기 민주평통 뉴질랜드협의회의 마지막 해외 정기회의를 잘 마쳤고, 오늘 해외 정기회의에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국제사회 지지 방안종전선언에 대해 두 분과위원장의 철저한 준비와 쉬운 브리핑으로 많은 호응을 얻었으며, 자연적으로 이어진 자유토론을 통해 서로 많은 지식을 진지하게 교류하는 뜻깊은 시간이 되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민주평통의 브랜드 사업인통일 골든벨을 우리 자문위원들이 직접 풀어봄으로써 참가학생들의 고충을 체험하는 시간과 경찰의 대 교민 업무 프로세스강연을 통해 교민분들께 교민사회의 오피니언 리더로서 실생활에 도움 주는 공부를 하는 시간을 마련해 보았다.

 

잔여임기 4개월 동안도 계획된 사업을 충실히 완수하기 바라며, 코로나19 의료진과 봉사자들께 항상 감사와 격려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회의 참석한 모든 위원은 파넬파크에 있는 참전용사비에 헌화하고, 대한민국을 위해 젊음을 바친 병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는 마음을 전하며 상반기 해외정기회의를 마쳤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