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전쟁 발발 71주년 ‘한반도 평화 기원 특별 콘서트’ 성료

한국 전쟁 발발 71주년 ‘한반도 평화 기원 특별 콘서트’ 성료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345 추천 6


870c80ac9255e718f3a057f3a165cd43_1624920981_5789.JPG
 

625()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뉴질랜드협의회(회장 우영무)6.25전쟁 71주년을 기념하여 맞아 오클랜드 레이 프리드먼 아트센터에서 한반도 평화 기원 특별 콘서트를 성대하게 열었다.

 

뉴질랜드 한인 아티스트들의 공연으로 채워진 이 콘서트에는 이종천, 김한규, 정홍 어르신 등 6·25 참전 용사와 월리 와이엇과 맥 밀란 등의 뉴질랜드 참전 용사가 참석했다.

 

또한, 김인택 오클랜드 총영사, 16대 오클랜드한인회 조요섭 회장을 비롯하여 230여 명의 한인과 현지인이 참석하여 객석을 가득 채웠다.

 

본래 이날 콘서트에는 멜리사 리, 헬렌 화이트, 제니 살레사, 애나 로크 의원 등 많은 정계 인사들도 함께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웰링턴 지역 코로나19 경보 단계가 2단계로 상향 격상되며 100인 이상의 행사에 참석이 불가해 안타깝게 참석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들은 참전 용사들에 대한 경의와 함께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고 특별 콘서트를 응원하는 메시지를 보내주었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뉴질랜드협의회 우영무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한국 전쟁 발발 71주년을 맞이하는 오늘, 이 전쟁이 아직도 종식되지 못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상기하며 깊은 안타까움과 아픔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 과거의 적대적 관계와 불안을 청산하고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종전선언이라는 디딤돌을 놓기 위해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지를 생각하자고 강조했다.

 870c80ac9255e718f3a057f3a165cd43_1624921018_5428.JPG


메카 화이티리 보훈부 장관은 영상으로 전한 축사를 통해 “6.25전쟁 참전용사의 딸로서 한국 전쟁에 참전했던 모든 사람들의 봉사와 희생을 추모하고 그들의 희생뿐 아니라 전쟁 중 고통받았던 한국인들의 아픔을 기억할 수 있는 콘서트를 열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한국과 뉴질랜드의 강력한 연계와 우호의 힘을 통하여 함께 나아갈 미래의 가능성에 대해 말했다.

 

이어서 진행된 공연에서 피아니스트 박세준은 6.25전쟁 영상을 배경으로 프로코피예프의 일명 ‘전쟁 소나타’로 불리는 세 개의 피아노 소나타 중 2번째 작품인 피아노 소나타 7 3악장 연주로 콘서트 시작을 알렸다.

 

그리고 영화 The Pianist에서 주인공이 연주해서 대중에게 더욱 널리 알려지게 된 쇼팽의 협주곡 Andante Spianato and Grande Polonaise Op. 22를 연주해 관객들로 큰 박수를 받았다.


870c80ac9255e718f3a057f3a165cd43_1624921033_6312.JPG


이어진 무대에서는 이현정 바이올리니스트와 엄영 피아니스트가 듀엣으로 ‘아리랑 서곡’을 연주해 공연장에 있는 모든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알베르토 산타렐리의 베이스 연주와 어우러진 'The Light in Spring'은 희망찬 한반도 평화의 봄을 꿈꾸게 해 주었으며마지막으로 피아노-바이올린 듀엣으로 연주된 'Cain and Abel', It is well with my soul’은 관객들을 위로해 주었다.

 

짧은 휴식 이후 이어진 공연에서 장문영 소프라노는 감미롭고 따뜻한 목소리로 넬라 판타지아목가그리운 금강산 등을 관객에게 들려주며 한반도의 평화를 열망하는 마음을 고조시켜 주었다.


870c80ac9255e718f3a057f3a165cd43_1624921034_4187.jpg

 

이날 콘서트의 피날레는 예명원 김미라 원장의 다례 시연이 맡았다이 다례 퍼포먼스는 깊은 존경이 담긴 차를 참전용사들께 대접하여 관객들의 심금을 울렸다.

 

이날 콘서트장 로비에는 흑백의 6.25전쟁 사진과 뉴질랜드 사진작가 로저 쉐퍼드가 촬영한 아름다운 색채의 북한 풍경 사진들이 대조를 이루며 전시돼 감상하는 이들에게 전쟁의 참혹함과 아름다운 평화의 한반도를 꿈꾸게 하는 메시지를 전달하였다.

 

이 날 콘서트에 참석하여 공연을 지켜본 한 현지인은 정말 뜻깊고 아름다운 공연이었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우영무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상황 가운데의미 있고 아름다운 콘서트를 주최할 수 있도록 도와준 아티스트들과 어려운 발걸음 해 주신 참전 용사관객들께 다시 한 번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공연을 마무리했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Hot

인기 제16대 오클랜드한인회 발전기금 모금 안내

댓글 0 | 조회 346 | 추천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