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통, 유엔 청소년 그룹과 ‘한반도 문제해결 워크샵’ 열어

민주평통, 유엔 청소년 그룹과 ‘한반도 문제해결 워크샵’ 열어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250 추천 3


02219f7b1e0a3537cb49911322806d16_1626738427_1739.jpg
 

제19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뉴질랜드협의회(회장 우영무)는 뉴질랜드 유엔 청소년 그룹과 한반도 문제해결을 위한 워크샵을 개최했다.


이 행사는 7월 18일(일) 오클랜드 대학교 내, 글렌오웬 빌딩에서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2시 30분까지 50명의 뉴질랜드 유엔 청소년(UN Youth)들이 참석해 진지한 토론을 벌였다.


NUAC+UN YOUTH Problem Solving Workshop(민주평통+뉴질랜드 유엔 청소년 그룹과 한반도 문제해결 워크샵)이라는 제목으로 진행된 이 행사에는 유엔 청소년 그룹에서 토론에 참여하는 청소년 그룹 고등학생 40명, 토론을 이끌어 준 대학생 10명이 참석했다.


또한, 내빈으로 오클랜드 영사관 임병록 영사, 멜리사 리 국민당 의원, 오클랜드한인회 조요섭 회장이 참석하여 격려해 주었으며 행사 진행을 위해 민주 평통 자문회의 뉴질랜드협의회 자문위원 7명이 함께했다.


뉴질랜드 유엔 청소년 그룹 전국 회장인 테레사 리(Teresa Lee)의 사회로 시작된 행사는 국민당 멜리사 리 의원의 인사말과 민주평통 우영무 회장의 내빈 소개에 이어 학생들의 토론 순서로 진행되었다.


뉴질랜드 유엔 청소년 그룹 회장과 대학생 그룹은 토의 주제를 전달하고 질문을 받으며 토론을 주도했다.


총 40명의 뉴질랜드 청소년들은 남한, 북한, 미국, 중국의 4개 그룹으로 나뉘어 각 나라의 유엔 대표부의 위치에서 각 국의 이해를 반영하는 토론을 시작했다.


02219f7b1e0a3537cb49911322806d16_1626738727_7864.jpg

토론에 임한 모든 학생들은 한반도의 상황에 대해 인지하고 통일 문제에 관한 다양한 각 국가의 입장에 대해 의사를 표명했고 통일이 한반도와 주변국, 특히 뉴질랜드에 미칠 영향 등에 대해 주어진 시간 내에 연구하며 결론을 이끌어냈다.


뉴질랜드 유엔 청소년 그룹은 한반도의 자유, 평화 통일을 지지하며, 특히 뉴질랜드는 통일된 대한민국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뉴질랜드의 발전을 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결론 내렸다.   


토론에 참석한 학생들은 이런 행사 참여는 처음이었는데 한반도 통일문제에 대해 인지하는 계기가 되었고 대한민국과 뉴질랜드 간의 협력 등에 대해서도 생각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강조했다. 


뉴질랜드 유엔 청소년 그룹은 뉴질랜드 전역에서 뽑힌 청소년 대표들로 구성되며 뉴질랜드 시민을 유엔 정신으로 이끄는 역할을 하고 있다.


이들은 워크샵, 모의 유엔 회의 및 토론을 통해 국제적으로 가장 시급한 문제에 대해 논의하고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가는 일을 한다.  


뉴질랜드의 미래를 선도해 나가는 뉴질랜드 유엔 청소년 그룹(UN Youth)의 ‘한반도 문제해결 워크샵’ 참여는 대한민국과 뉴질랜드를 이끄는 공공 외교의 초석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


02219f7b1e0a3537cb49911322806d16_1626738466_2022.jpg


02219f7b1e0a3537cb49911322806d16_1626738466_884.jpg


02219f7b1e0a3537cb49911322806d16_1626738468_3079.jpg


02219f7b1e0a3537cb49911322806d16_1626738469_4043.jpg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Hot

인기 제16대 오클랜드한인회 발전기금 모금 안내

댓글 0 | 조회 346 | 추천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