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한국전 참전용사 초청 송년 리셉션 가져

뉴질랜드 한국전 참전용사 초청 송년 리셉션 가져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486 추천 4


f22635b4c57ab70ebdc3a7abfa3a78dd_1639620619_0533.jpg
 

1215일 이상진 주뉴질랜드대사는 연말을 맞아 웰링턴 지역 거주 한국전 참전용사를 관저로 초청해 송년 리셉션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뉴질랜드 정부의 방역 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개최되었고 참전용사와 가족들, 한인회 임원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이 대사는 인사말을 통해 오늘날 대한민국이 누리고 있는 경제적·문화적 풍요는 한국전 참전용사들의 고귀한 헌신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면서 우리 정부를 대표해 감사의 뜻을 표했다.

 

또한 이 대사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대사관과 참전용사들이 지혜를 모아 가평전투 70주년 기념 세미나 등 참전용사들의 헌신을 기릴 수 있는 행사들이 열릴 수 있었다며 참전용사들의 희생을 잊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f22635b4c57ab70ebdc3a7abfa3a78dd_1639620645_3154.png
 

올해는 한국전 당시 뉴질랜드가 참전한 가평전투 발발 70주년으로, 이 대사는 지난 1125일 빅토리아 대학교가 주관한 가평전투 70주년 기념 세미나 계기 특별 강연을 통해 가평전투의 의의와 이에 힘입은 한국의 발전상에 관해 설명한 바 있다.

 

데스 빈텐(Des Vinten) 웰링턴 참전용사 협회장은 코로나19 확산 등 힘겨운 시간이 있었지만, 한국 대사관이 한결같이 참전용사들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는데 대해 감사한다면서, 양국 간 우정이 지속되기를 기원하였다.

 

끝으로 참전용사들과 한인회 관계자들은 아리랑포카레카레 아나(Pokarekare ana)’ 등 양국의 전통 민요를 함께 부르며 화합과 우정을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내년은 한국-뉴질랜드 수교 60주년을 맞이하여 주뉴질랜드대사관은 양국 간 우정의 탄탄한 뿌리가 되어 준 한국전 참전용사들을 최대한 예우할 수 있도록 각종 기념행사 등 보훈 업무의 저변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