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뉴질랜드 수교 60주년 기념, 양국 대사 면담 가져

한-뉴질랜드 수교 60주년 기념, 양국 대사 면담 가져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594 추천 5


7e285049fd56c729a49f1da79ae287c6_1648527146_1046.jpg
 

329() 이상진 주뉴질랜드대사는 한-뉴질랜드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웰링턴에서 필립 터너(Philip Turner) 주한 뉴질랜드 대사와 대면 면담을 갖고 양국 관계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뉴질랜드 수교일은 1962326일이다.

 

이번 면담을 통해, 이 대사와 터너 대사는 지난 60년간 정무, 경제, 문화 등 다양한 영역에서 깊이를 더해 온 양국 간 협력의 발자취를 돌아보며 양국 관계의 지속적인 발전을 약속했다.

 

이 대사는 수교 이전인 1950년 한국전쟁 당시 뉴질랜드의 파병 결정을 상기하며, 한국전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헌신 덕에 오늘날 한국과 뉴질랜드가 평화와 번영을 함께 누릴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또한 이 대사는 수교 60주년을 맞아 주뉴질랜드 한국대사관이 다양한 문화·경제 행사를 준비 중인데 이러한 행사를 통해 한국의 아름다움을 알리고 양국 간 경제통상 협력 확대에 기여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7e285049fd56c729a49f1da79ae287c6_1648527162_7979.png
 

이에 터너 대사는 최근 양국 교역 규모가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해 한국이 뉴질랜드의 제5대 수출상대국이 되었다면서, 향후 양자 및 다자 차원에서 다각적인 통상 협력을 확대해 나가자고 말했다.

 

또한 터너 대사는 청정수소, 기후변화, 남극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이 실질 협력을 확대해 나가자고 하는 한편, 주한 뉴질랜드 대사관에서 준비 중인 여러 문화 행사를 통해 양국 국민 간 우정이 심화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 대사와 터너 대사는 한-뉴질랜드 양국이 민주주의, 인권, 규칙기반 국제질서 등 국제사회의 핵심 가치를 수호하기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다짐했다.

 

아울러, 두 대사는 여행 규제 완화 추세 및 워킹홀리데이 재개 등 제반 여건이 나아지고 있는 만큼,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양국 간 고위급 방문 및 민간 교류 등을 활성화해 나가자는 데 공감했다.

 

한편 백신 접종을 완료한 한국 관광객들은 PCR 음성 결과를 전제로 52()부터 뉴질랜드에 무격리 방문할 수 있으며, -뉴질랜드 워킹홀리데이 협정은 314()부로 재개했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