힌두교 사회 공동체, “디왈리 축제일을 공휴일로 해달라” 요구

힌두교 사회 공동체, “디왈리 축제일을 공휴일로 해달라” 요구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489 추천 4



39ba3e6747d2c34b5eb010e08cd11af7_1603512751_4198.jpg
 

힌두교 사회 공동체 구성원들이 2022년까지 그들의 가장 유명한 문화 행사인 디왈리 축제일을 공휴일로 해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현재 뉴질랜드에는 총 10일의 공휴일이 있으며 노동당은 마오리 새해인 마타리키를 뉴질랜드의 새로운 공휴일로 제정하겠다고 약속했다.

 

힌두교인회 라잔 제드 회장은 디왈리 축제가 전체 뉴질랜드인의 단결과 결속을 강화할 것이다고 말했다.


39ba3e6747d2c34b5eb010e08cd11af7_1603512825_4059.jpg
  

달의 주기에 따라 디왈리 축제는 음력에서 가장 성스러운 달인 카르틱의 15일인데 10월이나 11월에 시행한다.

 

제드 회장은 굿 프라이데이와 같이 다른 종교일이 공휴일로 제정됐다는 점을 고려할 때 가장 인기 있는 축제 기간 동안 지역 사회 구성원이 계속해서 일하거나 학교에 가는 것은 불공평하다고 말했다.

 

힌두교는 기독교와 이슬람교에 이어 세계에서 세 번째로 큰 종교로 여겨진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