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입국자 많아 격리 시설 예약 어려울 수 있어

연말 입국자 많아 격리 시설 예약 어려울 수 있어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369 추천 3


39ba3e6747d2c34b5eb010e08cd11af7_1603572952_7468.jpg
 

다가오는 크리스마스에 뉴질랜드로 돌아오기를 원하는 키위들은 가능한 한 빨리 자기가 머물 격리 시설을 확보해야 한다.

 

격리 시설 관리 담당자는 연말 휴가 기간에 최고 많은 사람들이 격리 시설을 이용할 것으로 예상했다.

 

현재 국경 면제를 받은 사람들을 제외하고는 뉴질랜드의 영주권과 시민권자만 입국이 가능하다.

 

모든 도착자는 격리 시설에서 머무는 14일 동안 3일째와 12일째에 시행하는 코로나19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아야 그곳에서 나올 수 있다.

 

격리 시설 담당 대변인은 수용 한계가 다가오고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11월 초에서 크리스마스 사이에 거의 최대 수용인원이 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는 "휴가를 보내기 위해 많은 사람이 귀국하는 12월은 다른 때보다 더 바빠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 기간 동안 귀국하기를 원하는 사람들은 즉시 여행 계획을 세워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그들이 선호하는 날짜에 집에 돌아오지 못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39ba3e6747d2c34b5eb010e08cd11af7_1603572989_7223.jpg
 

11 3일부터 입국하는 모든 사람은 반드시 격리 시설에 머물기 위한 바우처를 확보해야 하며 온라인으로 예약할 수 있다.

 

격리 시설 바우처가 없는 사람들은 항공사에서 비행기에 태우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오는 11 30시 이후 뉴질랜드에 도착할 경우 여행자는 비행기 타기 전에 바우처를 소지해야 한다. 이는 호주에서 돌아오는 여행객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호주는 최근 일부 여행 안전 지역을 개방하여 뉴질랜드에서 출발하는 사람들은 14일 동안 격리 없이 호주 여러 주에 입국할 수 있도록 했다.

하지만 이는 편도만 해당하고 뉴질랜드로 돌아오는 모든 사람은 여전히 격리 시설에 14일 동안 머물러야 한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 , ,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