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주요 취업 비자 연장해 준다…고용주 지원 취업 비자 및 워킹 홀리데이 비자

정부, 주요 취업 비자 연장해 준다…고용주 지원 취업 비자 및 워킹 홀리데이 비자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2419 추천 5


665f467fe4b7a394b838ef818042cc0b_1608496660_2683.jpg
 

정부는 노동력 부족을 완화하기 위해 많은 외국인 근로자들의 비자를 연장하기로 발표했다.

 

1220일 저녁 정부는 워킹홀리데이 및 고용주 지원 취업 비자를 6개월 연장해 준다고 밝혔다.


뉴질랜드에서 저임금 필수 기술 비자 소지자 중 3년 동안 근무한 후 최소 1년간 뉴질랜드를 떠나야 하는 대기 기간(Stand Down Period)20221월까지 유예된다.

 

크리스 파포이 이민부 장관은 이러한 변화가 기업들이 외국인 노동력을 유지하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파포이 장관은 "정부는 노동 시장 전망이 낙관적인 가운데, 외국인 노동력이 코로나19로 인해 일자리를 잃은 뉴질랜드인들을 채용하려는 고용주의 노력을 보완할 수 있도록 다양한 변화를 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비자 설정 변경은 고용주와 근로자들에게 확실한 확신을 주기 위해 2021년 내내 계속될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뉴질랜드에는 약 192천 명의 외국인 근로자들이 있지만, 이러한 변화가 없다면 비자 만료로 그 수는 줄어들 것이고, 국경 통제는 제한된 수의 새로운 근로자들이 뉴질랜드에 들어올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고용주들이 새로운 외국인 근로자들을 고용하기 전에 적합한 뉴질랜드 사람을 찾을 수 없었다는 것을 증명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부는 이민 조건에서 2019년 중간 임금인 시간당 25.50달러를 최소한 시간당 27달러로 인상하는 2021 7월까지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665f467fe4b7a394b838ef818042cc0b_1608496691_7106.jpg
 

▣ 변경 사항
△ 직장을 가지고 있고 비자가 2021 1월부터 7월 사이에 만료되는 고용주 지원 취업 비자 소유자(및 그들의 파트너와 피부양자)는 비자를 자동으로 6개월 연장.


△ 저임금 필수 기술 비자 소지자 중 3년 동안 근무한 후 최소 1년간 뉴질랜드를 떠나야 하는 대기 기간(Stand Down Period)20221월까지 유예.

 

대기 기간은 필수 기술 비자 소지자가 중간 임금(현재 25달러 50센트)보다 적은 수입을 얻고 있는 경우, 3년간 뉴질랜드에서 일한 후 최소 12개월 동안 뉴질랜드를 떠나야만 귀국할 수 있다는 것 의미.


△ 이민부는 2021 7월까지 이민 조건에 시간당 25.50달러의 2019년 중간 임금을 유지 후 시간당 27달러까지 인상.

 

△ 워킹 홀리데이 비자는 6개월 연장되며, 허용된 최대 근무 기간에 대한 제한이 완화되어 워킹 홀리데이 비자 소지자는 자신이 선택한 업종(원예업, 와인 업종 등 포함)에서 계속 일할 수 있음.


워킹 홀리데이 비자 소지자들은 워킹 홀리데이 비자가 만료되더라도 더 이상 추가 시즌 고용주(SSE) 취업 비자로 변경할 수 없음.

 

이미 SSE 비자를 소지하고 있는 근로자들은 원예업과 와인 업종에서 계속 일하거나, 만약 그들이 대체 자격요건을 찾는다면 필수 기술 비자를 신청할 수 있음.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 , , , ,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