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유학생 절반, 3월 내에 학생 비자 만료...NZ 떠날 준비해

외국인 유학생 절반, 3월 내에 학생 비자 만료...NZ 떠날 준비해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1041 추천 3


ca0d5b7d1e46e4d0ed7faaaca1adce6d_1612837425_9049.jpg
 

수천 명의 외국인 유학생들의 학생 비자가 만료되고 있어, 많은 학생이 출국 준비를 하고 있다.

1월 중순 집계한 공식 수치에 따르면 뉴질랜드에 있는 외국인 유학생 4만 명 중 절반이 3월 말에 만료되는 학생 비자를 소지하고 있다.

외국인 유학생 유치를 책임을 지고 있는 뉴질랜드 교육청은 이들 중 40%가 비자를 갱신하고 공부를 계속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만약 그렇게 된다면, 학교와 대학 교육과정 기관들은 정상적일 때 10만 명이었던 유학생이 이제 25천에서 3만 명의 외국인 유학생으로 한 해를 시작한다.


ca0d5b7d1e46e4d0ed7faaaca1adce6d_1612837450_2644.png
 

지난 1월 말, 뉴질랜드 대학협회의 크리스 웰란 회장은 유학생 숫자가 감소하면 대학들이 재정적으로 어려워져 힘든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유학교육협회 패트릭 월시 회장은 정부의 추가 자금 지원이 없으면 학교는 직원을 해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어학원인 잉글리쉬 뉴질랜드의 대런 콘웨이 회장은 현재 정규 등록한 유학생이 소수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의 긴급 지원으로 일부 학교가 6월까지 버틸 수 있겠지만, 정부는 올해 남은 기간 동안 어떻게 할지 가능한 한 빨리 계획을 세울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