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장례휴가 대상 확대 등 새로운 휴가법 입법 추진

정부, 장례휴가 대상 확대 등 새로운 휴가법 입법 추진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391 추천 1


c176f143ee65b43155528c523eab91de_1614028355_28.jpg
 

정부는 장례휴가 기준을 더 많은 가족으로 확대하고 고용 첫날부터 직원들에게 병가를 주는 등 새로운 휴가 법안 입법을 추진하고 있다.

 

마이클 우드 직장관계부 장관은 휴일 법 태스크포스팀의 권고안을 정부가 모두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그는 "공무원들이 이러한 변경에 대해 더욱 상세한 정책을 세우기 시작했으며, 이를 명확히 하기 위해 다양한 급여 전문가가 참여할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기업들에게 변화에 대비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주기 위해 2022년 초에 법안을 도입하려 한다고 말했다.

 

이번 변경안에는 직원들이 첫 출근 날부터 장례휴가, 가족폭력휴가, 하루 병가 등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의 내용도 있다.

최소한의 자격(5)을 갖출 때까지 매월 병가가 추가될 예정이다. 또한, 종업원이 휴가 자격을 확실히 알 수 있도록 급여 명세서를 제공해야 한다.


c176f143ee65b43155528c523eab91de_1614028391_2992.jpg
 

태스크포스팀은 연차 휴가 중인 근로자에게 얼마를 지급해야 하는지에 대한 새로운 계산법도 권장했다.

 

앞으로 근로자는 더 많은 금액을 받을 자격을 얻는다. 일반적으로 근무 시 받았던 급여 또는 지난 13주 또는 52주 평균 급여를 받는다.

 

이는 육아 휴직에서 돌아온 근로자에게도 적용된다. 현재는 이들이 육아 휴직 동안 급여를 받지 못했기 때문에 이들이 직장 복귀 시 휴일 수당을 거의 받지 못했다.

 

법이 개정되면 의붓가족, 삼촌, 고모·이모, 조카 등의 사망 시에도 장례휴가를 사용할 수 있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