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Z 영주권자, 작년 국경 봉쇄 후 1만 명 넘게 귀국

NZ 영주권자, 작년 국경 봉쇄 후 1만 명 넘게 귀국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1264 추천 6


98d649be60b05b847bda904eccb441dd_1614830623_335.jpg
 

작년 3월 국경 봉쇄 이후 입국한 키위와 임시 비자 소지자들이 어디에서 왔는지 알 수 있는 자료가 최근 나왔다.


뉴질랜드가 코로나19 경보 4단계, 국가 봉쇄 조처를 내린 2020 3 26일부터 2021 2 13일까지 기간에 11,614명의 뉴질랜드 영주권자가 귀국했다.

그중 2,455명이 중국인이었고, 1,814명은 영국 여권을 가지고 있었으며, 1,813명이 인도인이었다.


반면에 이 기간에 에티오피아인과 카자흐스탄인이 각각 6명씩 입국해 적은 수의 귀국인으로 기록됐다.

 

98d649be60b05b847bda904eccb441dd_1614830639_9475.jpg
 

임시 비자 소지자 중 가장 많은 사람이 호주에서 왔고 브루나이, 에스토니아, 가이아나, 보츠와나, 잠비아, 우간다에서 임시 비자 소지자 각 1명씩 입국했다.

 
경보 4단계, 국가 봉쇄 이후 방문 비자 소지자는 총 12,467명이 도착했다. 이민부는 뉴질랜드 시민권자 또는 영주권자의 가족, 인도주의적 사례, 중요 근로자의 가족도 여기에 포함된다고 말했다.


이민부에 따르면, 취업 비자로 3,896, 제한된 비자(계절노동자 포함)1,098명이 입국했다.


박사 과정 재학생과 대학원생 등 542명이 학생 비자로 입국했고 392명이 외교적 또는 공적인 면제를 받아 입국했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