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위, 지난 1년간 지출 감소로 재정적으로 나아졌지만 앞으로가 문제

키위, 지난 1년간 지출 감소로 재정적으로 나아졌지만 앞으로가 문제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750 추천 5


1c55980f78346a05202917b4bccbf675_1616648199_9995.jpg
 

ASB은행의 재정 복지 연구에 따르면, 코로나19 여파와 전국적인 여러 번의 록다운에도 불구하고 키위는 1년 전보다 재정적으로 나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325일 오늘은 코로나19가 전국으로 확산되면서 경보 4단계 국가 봉쇄에 들어간 지 1년이 되는 날이다.

 

정부는 국가 봉쇄 영향을 완화하기 위해 어려움에 처한 사업체에 임금 보조금을 제공하고 임대료 인상을 동결했으며, 중앙은행은 사상 최저의 금리를 유지하며 양적 완화함으로써 뉴질랜드 경제에 돈을 풀었다.


하지만 ASB 은행 조사에 따르면, 키위들은 지출을 줄여 재정적으로 이전보다 평균적으로 8% 더 나아졌다.


1c55980f78346a05202917b4bccbf675_1616648255_9822.jpg
 

ASB 은행의 비토리아 쇼트 최고 경영자는 "지난 12개월 동안 뉴질랜드 국민은 매우 어려운 시기를 보냈다. 그러나 재정적으로 좋아졌다는 것을 알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하지만 전반적으로 키위들은 여전히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


ASB 은행은 고객의 절반 정도가 1,000달러 미만의 저축을 하고 있으며, 3분의 1 이상이 수표로 생활하고 있으며 약 15%는 수입의 80% 이상을 소비한다고 밝혔다.

 

쇼트는 수치가 경종을 울리고 있다며 그들이 잠재적으로 위험에 처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아직 숲에서 벗어나지 않았다. 코로나19는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이번 연구를 통해 그 위험을 알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