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늘었지만, 지원자 수는 적어

일자리 늘었지만, 지원자 수는 적어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697 추천 5


c46078ab11f59f79dbf7f5bbbeb94ef5_1618541191_21.jpg
 

구인 광고 건수가 기록적으로 늘었지만, 지원자 수는 이 보다 적은 것으로 보인다. 


지난 3월 온라인 취업사이트인 시크(SEEK NZ) 웹사이트에 게재된 구인 광고 건수는 그 전달에 비해 11%가 늘었고 1년 전에 비해서는 55% 증가했다. 


시크의 재닛 폴딩 부장은 "최근 증가한 구인 광고 게재 건수는 예상보다 코로나19의 경제적 여파에서 빨리 벗어났다는 것을 반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3월 초 오클랜드에서 일주일 동안 경보 3단계 록다운에도 불구하고, 고용 시장은 아무런 영향이 없었다”고 말했다. 


c46078ab11f59f79dbf7f5bbbeb94ef5_1618541217_9964.png
 

폴딩은 "오클랜드는 보합세를 보였고 와이카토, 노스랜드, 베이오브플렌티 지역은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고 말했다. 


캔터베리는 구인 건수 증가율이 60%를 기록했고 웰링턴은 55%, 오클랜드가 그 뒤를 이었다.


소매업, 접대업, 관광업, IT업종에서 직원 수요가 가장 많았으며, 반면에 구인 광고가 줄어든 부문은 과학과 기술 부분이었다. 


하지만 일자리에 대한 지원자는 7% 감소했는데, 폴딩은 “이러한 이유는 또다른 경제 여파를 대비하여 일자리 변경에 신중을 기하는 사람들이 늘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 , , ,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