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 거부한 국경 근무자들, 추가 해고 위기

백신 접종 거부한 국경 근무자들, 추가 해고 위기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256 추천 4


2d93b810bc18147d03b130bee1aa5188_1620081098_7548.jpg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거부한 격리 시설 근무자 13명이 추가로 해고될 위기에 처했다.

 

코로나19 공중보건 대응(백신 접종) 명령에 따라 51일부터 국경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적어도 1차 백신 접종이 의무화되었다.

 

이미 9명의 세관 근무자들이 백신 접종을 거부해 일자리를 잃었다는 보도가 있었다.

 

최근 기업혁신고용부(MBIE)가 제공한 수치에 따르면 격리 시설 내에서 일하는 약 5,000명의 근무자 중 97.4%가 백신을 접종했다.

 

MBIE는 아직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127명의 근로자 중 23명이 첫 번째 접종을 예약했다고 말했다.

 

따라서 104명 이상의 근무자가 남아 있다. 이 중 15명은 건강상의 이유로 백신 접종을 할 수 없는데 13명이 해고를 초래할 처지에 있다.

 

MBIE가 제공한 세부 내용은 다음과 같다. 57명 재배치 14명 휴가 연장 △3명 재택근무 △ 15명 재배치 고려 중 △2명 사직 △13명 해고 절차 진행 중.

 

MBIE는 재배치를 고려 중인 사람들은 아직 다른 업무로 이동할지 여부가 결정되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 결과적으로, 직장을 잃는 사람들의 수는 두 배 이상 늘어날 수 있다.

 

국경 근무자들의 백신 접종 의무화 명령은 사람들을 해고하려는 의도는 아니다. 기본 방향은 소속 기관 내 또는 공공서비스 전반에 걸쳐 재배치를 제안하거나 유급 특별휴가를 주는 것이다.

 

2d93b810bc18147d03b130bee1aa5188_1620081126_1561.jpg
 

격리시설 대변인은 정리 해고가 마지막 선택이며, 해고할 수밖에 없다면 적절한 절차를 따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5 1일 이후 격리 시설에서 계속 근무를 할 수 없는 직원은 고용주가 지원할 수 있도록 사회개발부가 적극적으로 협력해 왔다"고 밝혔다.

 

하지만 격리 시설에서 일하는 약 5,000명의 사람들 모두가 공무원인 것은 아니다. 그들 중 일부는 호텔 직원, 청소부, 경비원들로 하청업체가 고용한 사람들이다.

 

MBIE는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사람 중 공무원이 몇 명인지 하청업체 계약 노동자가 몇 명인지 밝히지 않았다.

 

또한, 해고 예정자 13명 중 건강상의 이유로 백신을 접종하지 못하는 사람이 있는지 여부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MBIE는 국경 근무자를 고용한 유일한 정부 기관이 아니다. 세관, 1차산업부, 민간항공협회도 포함된다.

 

1차산업부의 자료에 따르면 이 기관이 관리하는 국경 근무자 553명 중 34명은 다양한 이유로 백신 접종을 할 수 없었다.

 

1차산업부의 담당자는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사람 중 누구도 해고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다양한 이유로 백신 접종을 할 수 없는 소수의 일선 직원들은 대체 임무로 재배치되었다"고 말했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