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인터아일랜더 페리 두 척,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다

뉴질랜드 인터아일랜더 페리 두 척,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다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687 추천 8


870c80ac9255e718f3a057f3a165cd43_1625115917_8339.jpg
 

한국의 현대미포조선이 뉴질랜드 북섬과 남섬을 연결하는 페리인 인터아일랜더를 두 척 공급하기로 계약을 체결했다.

 

키위레일그룹의 그렉 밀러 최고경영자는 성명을 통해 현대미포조선이 현재의 노후한 선박을 교체하기 위해 2025년 한 척, 2026년 한 척, 총 두 척의 친환경적인 선박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551백만 달러(한화 4,169) 규모의 계약은 수년간의 검토 끝에 이루어졌으며 이와 관련해 지난 4개월 동안 현대미포조선과 협상을 벌였다고 설명했다.

 

인터아일랜더는 연간 3,800여 회의 페리 노선을 운항하며 85만 명의 승객과 25만 대의 차량, 수십억 달러 규모의 화물을 수송하고 있다.

 

870c80ac9255e718f3a057f3a165cd43_1625115939_59.png
 

밀러는 "노후된 선박이 수명을 다함에 따라 이 교체 계획은 시간이 매우 중요하다. 이번 두 척의 새 여객선 건조와 함께 필요한 항만 시설 건설 등을 진행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 새로운 선박들이 탄소 배출량을 40% 감소할 것으로 예측하며 시간이 지날수록 추가적인 탄소 감소를 기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두 척의 신규 선박을 도입하면 현재 승객과 차량 수송 수용력을 두 배 가까이 늘릴 수 있다.

 

이번 선박 교체는 픽턴 여객 터미널을 현대적 시설로 리노베이션하는 등 145천만 달러 규모를 투입하는 페리 개선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