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클랜드에서 가장 많이 도난당하는 자동차는?

오클랜드에서 가장 많이 도난당하는 자동차는?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1201 추천 4


cc03af80c1c445307fc0a07285cb3838_1627448423_2249.jpg
 

경찰은 오클랜드에서 가장 많이 도난당하는 자동차 이름을 공개했다.

 

타마키 마카우라우 경찰서의 트레버 베그스 경감은 성명을 통해 특히 마즈다 데미오나 닛산 티이다를 소유한 차주는 도난 당하는 것을 막기 위해 보안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지난 1년간 오클랜드 전역에서 약 9,500대의 차량이 도난당한 것으로 보고됐다.

 

베그스 경감은 "지난 1년 동안 가장 많이 도난당한 차종은 마즈다 데미오(825)와 닛산 티이다(777)였다"고 밝혔다.

 

그는 "가장 많이 도난당한 5대 차종에는 마즈다 아텐자(364), 스바루 레거시(304), 스바루 임프레자(243)가 포함되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오클랜드 전역에서 도난당한 차량의 25% 이상이 이 다섯 가지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도난 차량 중 약 6,900대는 회수됐다고 밝혔다.

 

많은 차량이 쇼핑센터 주차장과 같은 공공장소와 집 밖에서 도난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cc03af80c1c445307fc0a07285cb3838_1627448442_9622.png
 

베그스 경감은 "범죄자들은 일부 차량 모델을 다른 차량보다 훔치기 쉬운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이 모델들은 특히 표적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차량들은 종종 다른 범죄에 이용되며 수입 중고차에는 차량 도난 방지 장치가 없는 경우가 많아 범법자들에게 선호되는 대상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2020 7월부터 2021 6월까지 12개월 동안 오클랜드 전역에서 일어난 자동차 절도 사건과 관련하여 1,300건 이상의 혐의가 부과되었다.

 

경찰은 차량 주변에서 수상한 행동을 하는 사람이 보이면 111번으로 즉시 연락을 취할 것을 촉구했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