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1월 뉴질랜드 주택 중간 가격 ‘사상 최고치’ 기록

지난 11월 뉴질랜드 주택 중간 가격 ‘사상 최고치’ 기록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559 추천 5


fb09f4f1cac6bb35c7434ad7a37c3218_1639361097_6592.jpg
 

뉴질랜드 부동산연구소는 11월 전국의 주택 중간 가격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주거용 부동산의 중간 가격은 작년 11월에 비해 23.8% 상승했는데, 이는 747,000달러에서 925,000달러로 상승한 것이다.

 

부동산연구소는 중간 물가는 전월대비 3.7% 상승했는데 반해 주택 중간 가격은 615,000달러에서 775,000달러로 26% 상승했다.

 

오클랜드 주택 중간 가격은 130만 달러로 또 다른 기록을 세웠다.

 

부동산연구소의 젠 베어드 최고 경영자는 이는 시장이 다시 조금씩 나아가고 있으며 평상시와 비슷한 상황으로 돌아가고 있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그는 "11월은 뉴질랜드가 경보 수준을 벗어날 준비를 하면서 수요가 탄력을 받아 부동산 가격이 계속 상승하는 등 부동산 시장이 활발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베어드는 평균 판매가격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고 판매량도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fb09f4f1cac6bb35c7434ad7a37c3218_1639361117_2177.png
 

부동산연구소의 주택가격지수는 주택 가격이 매년 27.2%씩 상승하여 4281을 기록함으로써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연구소의 11월 보고서에 따르면 16개월 연속 최고치를 경신했다.

 

하지만 이 연구소 토니 알렉산더 경제학자는 12월 부동산 조사에서 구매자 수요는 감소했고 FOMO(the fear of missing out, 남들이 사는데 나만 안 사면 뒤처질 것으로 생각하는 심리)에 대한 두려움은 없어졌다고 지적했다.

 

이는 투자자들이 팔려는 의지가 덜하고 첫 주택 구매자들도 은행에서 돈을 빌리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기 문이다.

 

알렉산더는 "몇 달 이내에 완화되겠지만, 특히 젊은이들은 은행에서 돈을 빌릴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 조사 결과에 따르면 경매와 오픈 홈에 모습을 드러내는 사람이 줄었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