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주택 평균 호가, 14년 만에 최고 상승률 기록

뉴질랜드 주택 평균 호가, 14년 만에 최고 상승률 기록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304 추천 5


18574d5a087c8469e3ef759e83304093_1641934917_9185.jpg
 

뉴질랜드의 주택 호가가 14년 만에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부동산협회 웹사이트인 realestate.co.nz 최근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호가 평균은 985,245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3.4% 상승했다.

 

9개 지역이 사상 최고 호가를 기록했는데 혹스베이는 865,209달러(36.9% 상승), 와이라라파는 827,766달러(30.1% 상승), 베이오브플렌티는 999,978달러(29.1% 상승), 북섬 중부지역은 825,617달러(28.8% 상승), 캔터베리는 674,222달러(27.6% 상승), 마나와투/왕가누이는 671,958달러(27.2% 상승), 오타고는 652,839달러 (20% 상승), 타라나키는 617,466달러(19.6% 상승), 중부 오타고/타우포는 1,398,407달러(19.1% 상승)였다.

 

바네사 윌리엄스 realestate.co.nz 대변인은 2020 12월 이후 주택 공급이 30% 가까이 증가했는데 이는 약 4,000채가 증가한 것이라고 밝혔다.

 

18574d5a087c8469e3ef759e83304093_1641934992_1866.jpg
 

그는 "일반적으로 매물 건수가 많으면 구매자들의 선택 폭이 넓어지기 때문에 가격을 낮출 수 있지만, 아직 가격 하락 현상은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2022년에도 매물 물량이 늘어난다면 이것이 호가에 미치는 영향을 지켜보는 것도 흥미로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키위들이 뉴질랜드 전역에서 구매할 수 있는 주택의 총수가 증가한다는 것은 주택 시장이 수요자들에게 더 매력적으로 변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2022년에 전국의 구매자들에게 더 많은 선택권이 주어지고 있다. 이로 인해 FOMO(the fear of missing out, 남들이 사는데 나만 안 사면 뒤처질 것으로 생각하는 심리)가 감소하고 아마도 더 많은 주택이 시장에 나올 수 있다라고 전망했다.

 

그는 "판매자가 집을 판 후 다른 집을 구매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면 이 수치가 계속 상승하는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택 매물 건수는 4개 지역에서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는데 웰링턴(206.6% 상승), 마나와투/왕가누이(133.7% 상승), 와이라라파(111.8% 상승), 혹스베이(107.4% 상승) 순이었다.

 

오타고의 매물 건수는 54.4%, 베이오브플렌티 45.3%, 와이카토 45.2%, 사우스랜드 32.5% 증가하는 등 다른 지역의 매물 물량도 많이 늘어났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