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던 총리 선호도 “총리직 맡은 후 최저”…럭슨 국민당 대표는 대폭 상승

아던 총리 선호도 “총리직 맡은 후 최저”…럭슨 국민당 대표는 대폭 상승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528 추천 5


ef8bc52c94def763500bd3bdad7fa775_1643317502_8893.jpg
 

최근 시행된 여론 조사에서 국민당과 크리스 럭슨 당대표에 대한 지지율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원뉴스와 칸타(예전 이름: 콜마 브런튼)가 시행한 여론조사에서 국민당은 4포인트 상승한 32%의 지지율을 얻었지만 대부분 행동당에서 옮겨온 것으로 보여 축하하기에는 석연찮다.

 

노동당은 1포인트 하락한 40%를 기록했으며 녹색당은 9%의 지지율을 유지했다. 행동당은 3포인트 하락한 11%를 얻었다.

 

크리스 럭슨 국민당 대표는 국민당은 대중과의 신뢰를 쌓고 정권을 바꾸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당이 정부에 강하게 반대하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제안할 필요가 있다며 "우리는 긍정적인 출발을 하고 있다. 우리는 할 일이 훨씬 더 많다. 만약 우리가 그 일을 제대로 하고, 현 정부의 대안으로 보이기 시작한다면, 2023년은 해 볼 만한 게임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 지출이 5년 만에 68% 증가했는데 이는 지속 가능하지 않다고 지적하며 정부 지출을 문제 삼았다.

 

그는 "그것은 통제 불능이며 인플레이션 상승에 기여하고 있다. 정부가 경제를 운영하는 방식은 정부 지출 증가와 낮은 이자율 두 가지뿐"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도보/자전거 전용 다리 프로젝트를 예로 들며 코로나19 기금의 절반이 제대로 사용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는 돈을 써야 한다. 하지만 올바른 곳에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ef8bc52c94def763500bd3bdad7fa775_1643317551_8475.jpg
 

선호하는 총리 순위는 자신다 아던 총리가 4포인트 하락한 35%로 총리직에 오른 이후 가장 낮은 선호도를 보였다.

 

럭슨은 13포인트 상승한 17%를 얻었는데 당대표가 된 후 첫 여론조사이기에 의미가 있다.

 

데이비드 세이모어 행동당 대표는 5포인트 하락하여 6%의 선호도를 얻었다.

 

선거 이후 노동당에 대한 지지도는 꾸준히 악화되고 있는데 노동당은 2020 12 53%의 정점에서 지난해 11 41%로 떨어졌다.

 

이번 여론조사는 122일부터 26일까지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최대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약 ±3.1%포인트이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