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 의무 근로자, “양성 증거 제시하면 백신 접종 면제”

백신 접종 의무 근로자, “양성 증거 제시하면 백신 접종 면제”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361 추천 5


629d51df0b1ed479cd0ef5c7b885358a_1652759163_1968.jpg
 

코로나19에 걸려 제때 부스터샷을 접종할 수 없었던 백신 접종 의무 근로자들도 이제 양성 확인서와 더 이상 감염되지 않았다는 증거를 고용주에게 보여주면 다시 출근할 수 있게 됐다.

 

이는 많은 간호사가 의료적 면제를 기다리다가 퇴사 당했고, 어떤 경우에는 무급인 경우도 있었다는 보도가 있은 후에 나온 것이다.

 

현행 규정에 따르면, 보건, 건설 부문 또는 국경에서 근무하는 사람들은 두 번째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은 후 6개월 이내에 부스터샷을 접종하거나 면제받아야 한다.

 

이 과정은 몇 단계를 거치는데, GP 예약부터 시작하여 최종 보건국장의 승인까지 나야 한다.

 

하지만 5 15, 2022 코로나19 공중 보건 대응 명령의 변경으로 이 과정이 간소화될 것으로 보인다.

 

629d51df0b1ed479cd0ef5c7b885358a_1652759204_4524.jpg
 

국가 백신 접종 프로그램의 최근 내용은 다음과 같다. "코로나19 양성반응을 보인 사람은 양성반응의 증거를 받은 날로부터 100일 동안 백신을 접종받거나 부스터샷을 접종받지 않아도 된다.”

 

보건부는 "이 과정은 고용주에 의해 관리될 것이며 근로자는 자신의 검사 결과에 대한 증거를 고용주에게 제공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증거는 PCR 또는 신속항원검사 결과가 표시된 My Covid Record의 스크린샷일 수 있으며, 검사 결과지 또는 양성반응 결과에 대한 문자 알림도 제출할 수 있다.

 

보건부는 또한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외에도 모더나, 노바백스, 코보백스, 시노백, 시노팜, 바라트 바이오텍, 얀센 등도 부스터샷으로 승인했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