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오클랜드 기차에서 백인한테 인종 차별당해…”개 먹는 사람” 폭언 들어

한인, 오클랜드 기차에서 백인한테 인종 차별당해…”개 먹는 사람” 폭언 들어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1507 추천 19


5b91a62d94dab83b7b41d965f6b56c2c_1655096076_6619.jpg
 

오클랜드에 사는 한 한인이 한국에서 온 친구와 함께 오클랜드 기차 안에서 인종 차별 공격을 받은 사실이 알려졌다.

 

6 13일 레너드 홍씨는 한국에서 온 친구와 함께 스카이 타워를 본 후 스완슨행 기차를 타고 가는 동안 친구와 한국말로 대화하고 있는데 한 늙은 백인이 10분간의 인종차별적 폭언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홍씨는 "나는 그 남자가 중얼거리는 것을 들었는데 우리에게개 먹는 사람들이라고 하는 등 끔찍한 말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 백인은 탑승한 다른 승객들 앞에서 충격적인 폭언을 아무 거리낌 없이 했다고 전했다.  

 

홍씨는 "그는 내가 영어를 못한다고 생각하고 인종차별적인 욕설을 퍼붓기 시작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5b91a62d94dab83b7b41d965f6b56c2c_1655096090_0936.jpg
 

오클랜드 노스쇼어에서 자란 코리안 키위인 홍씨는 자신의 경험을 트위터에 공유해 아직도 뉴질랜드에 있는 인종차별주의자들을 고발했고 오클랜드 교통국 직원들의 신속한 행동에 찬사를 보냈다.

 

홍씨는 직원 한 명에게 이 사실을 말했더니 그 직원은 즉시 열차를 세우고 가해자에게 사과를 요구했으며 동승한 승객들도 이를 지지했다고 말했다.

 

홍씨는 "이런 종류의 일이 21세기에도 여전히 일어나고 있다는 것은 말도 안 된다고 덧붙였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