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보건위원회 직원 54% 만이 독감 예방 접종…접종률 높이려 호텔 숙박권 걸어

지역보건위원회 직원 54% 만이 독감 예방 접종…접종률 높이려 호텔 숙박권 걸어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207 추천 5


6fd65bd149cd6c926e7aafb9ff72c498_1655762331_4643.jpg
 

보건부는 보건 시스템이 동절기 질병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독감 예방 주사를 맞은 직원 수에 대한 수치를 발표했는데 전국 지역보건위원회 직원 중 54%만이 독감 예방 주사를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중 넬슨 말보러 지역보건위원회는 직원 중 39%만이 독감 예방 접종을 받아 뉴질랜드 지역보건위원회 중 가장 낮은 접종률을 보였다.

 

이 수치는 이미 모든 주요 지역의 응급실에서 긴 대기 시간을 초래하고 있는 동절기 질병이 도래할 것이라는 예측을 했음에도 낮았다.

 

직원의 절반 미만이 예방 접종을 받은 곳도 4곳이나 있는데 남부(44%), 남부 캔터베리(47%), 마누카우(47%), 타우포 및 로토루아(48%) 등이다.

 

노스랜드, 와이카토, 타라나키, 혹스베이, 오클랜드는 모두 50%대 초반을 보였다.

 

타라나키 지역보건위원회는 더 높은 접종률을 위해 특급 호텔에서의 1박 기회를 포함하여 여러 특전과 상품까지 걸었다.

 

6fd65bd149cd6c926e7aafb9ff72c498_1655762351_7692.jpg
 

가장 접종률이 높은 지역은 타이라휘티 지역보건위원회로, 69%의 직원이 백신을 접종했다.

 

아스트리드 쿤니프 보건부 국가 백신 담당 국장은 의료 관계자들에게 자기 자신의 독감 예방과 취약한 환자로의 독감 확산을 줄이기 위해 독감 예방 접종을 받을 것을 강력히 권고했다고 밝혔다.

 

그는 병원들이 접종률을 올리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지만, 직원들의 독감 예방 접종은 의무화가 아니라고 덧붙였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