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Z 집값, 올해 들어 월평균 1만 달러씩 하락

NZ 집값, 올해 들어 월평균 1만 달러씩 하락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309 추천 2


826cf03e7861f78d631a6c6092be1d3a_1664743830_14.jpg
 

최근 자료에 따르면, 전국 평균 집값이 계속해서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웹사이트인 realestate.co.nz은 지난 1월 사상 최고 가격인 1백만 달러 이상을 기록한 이후 9월 현재까지 가격이 7.2%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이 회사의 바네사 윌리엄스 대변인은 9월 평균 가격은 921,187달러로 매달 약 1만 달러씩 가격이 하락한 셈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그는 사우스랜드는 지난달 평균 가격이 542,000달러를 약간 웃도는 15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이러한 추세를 거스르고 있다며 주택 공급 감소가 가격 상승의 원인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사우스랜드는 주택 매매 물건 공급이 가장 적은 곳 중 하나이다. 사우스랜드 지역에서 살 수 있는 주택 수는 346채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826cf03e7861f78d631a6c6092be1d3a_1664743843_8308.jpg
 

그는 "2022 9월에 모든 지역에서 매매 물건 수가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으며, 10개 지역은 물건 수가 두 배 이상, 4개 지역은 85% 이상 증가했다"고 말했다.

 

지난달, realestate.co.nz 웹사이트에는 2021 9월보다 12% 증가한 7,881채가 매매 물건으로 등록되었다.

 

그는 최근 주택 시장의 냉각 양상은 팬데믹 이전 상태로 되돌아가는 신호일 수 있지만 "크리스마스까지 주택 가격이 하락세를 지속하더라도, 작년 중반과 같은 90만 달러를 약간 밑도는 수준에 머물 것"이라고 확신했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