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Z 최대 전기회사, 조기 해약 위약금 부당 청구로 벌금 부과받아

NZ 최대 전기회사, 조기 해약 위약금 부당 청구로 벌금 부과받아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382 추천 3


bac2f20cd545a8e0d50195ccea19b85f_1684968303_1969.jpg
 

뉴질랜드 최대 전기회사 중 하나가 조기 해약 위약금에 대해 고객에게 잘못된 정보를 제공한 혐의로 279,500달러의 벌금을 부과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머큐리 뉴질랜드는 위약금 정책이 이미 변경된 상태에서 2,000명의 고객에게 조기 해약 위약금을 내야 한다고 말해 공정거래법을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회사는 2016년에 약관을 변경하여 자동 갱신 정기 요금제를 취소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조기 해약 위약금을 면제한다고 했지만, 2017년에서 2020년 사이에 일부 고객에게 그 위약금을 청구했다.

 

일부 고객은 머큐리 고객으로 남아 있으면 위약금이 면제된다는 말을 들었다. 이후 머큐리는 위약금을 잘못 청구한 대부분의 사람에게 환불했다.

 

오클랜드 지방법원이 공개한 판결에서 랜스 판사는 머큐리사가 상당히 긴 기간 동안 진실이 아닌 내용을 고객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는 전기와 같은 필수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들은 고객들에게 제대로 된 정보를 제공할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bac2f20cd545a8e0d50195ccea19b85f_1684968326_7177.jpg
 

상무위원회의 커스틴 맨닉스 공정거래 담당 총괄은 기업들이 소비자들에게 그들의 권리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야 하며 직원들은 변경 사항에 대해 적절한 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조사 결과, 머큐리의 청구 시스템에 문제가 발견됐으며, 결과적으로 많은 고객에게 잘못된 정보를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러한 잘못된 정보는 소비자에게 스트레스와 피해를 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전기는 필수적인 서비스이며, 소비자가 계약 내용에 따라 공급자를 전환할 수 있는 권리는 경쟁 시장을 유지하기 위해 필수적이다"라고 덧붙였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