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부, 장기간 수술 대기 환자 3만 명에게 수술 필요 여부 확인 예정

보건부, 장기간 수술 대기 환자 3만 명에게 수술 필요 여부 확인 예정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458 추천 5


bac2f20cd545a8e0d50195ccea19b85f_1684978825_1587.jpg
 

고관절 치환술, 탈장, 요실금 치료 등을 포함해 선택적 수술을 기다리는 약 3만 명의 환자들이 보건부로부터 아직도 수술이 필요한지를 묻는 편지를 받을 예정이다.

 

보건부는 이 목적이 치료를 오래 기다린 환자들을 안심시키고 최신 자료를 수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의사들은 그것이 환자들과 GP들에게 더 큰 비용과 스트레스를 줄 것을 우려했다.

 

보건부는 GP를 통해 치료를 위해 4개월 이상에서 3년 미만을 기다린 모든 환자에게 연락하여 치료를 받았는지 더 이상 받고 싶지 않은지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GP 협회의 팀 말로이 회장은 어떤 환자의 담석이 4개월 안에 없어지거나 불구가 된 엉덩이가 기적적으로 저절로 치유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사람들은 추가적인 진료를 위해 GP로 갈 것이다. 이는 1차 진료에서 이미 필요한 것으로 결정된 것을 다시 진료하는 비용 부담을 환자와 1차 진료 기관 모두에게 전가하는 것이다라고 꼬집었다.

 

bac2f20cd545a8e0d50195ccea19b85f_1684978849_1438.png
 

그는 대부분의 사람은 개인적으로 돈을 지불할 여유가 없는 한 긴급하지 않은 수술을 위해 몇 달을 기다렸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그 사람들은 다른 선택권이 없을 것이다. 그들은 그들의 상태가 더 악화될 때까지 치료를 못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보건부는 이번 조치로 환자들의 치료 우선순위가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지만, 추가적인 GP 방문에 대한 보조금을 고려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답하지 않았다.

 

5 24일 현재, 수술 치료를 위해 4개월 이상 3년 미만을 기다린 환자는 약 29,490명이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