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조지폐 다수 유통 중 ‘주의 촉구’…주로 50달러짜리 지폐

위조지폐 다수 유통 중 ‘주의 촉구’…주로 50달러짜리 지폐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568 추천 3


dbb2b3603478bb19ea8627e7431d78d5_1685068946_456.jpg
 

경찰은 로토루아에서 위조지폐가 발견되는 등 최근 위조지폐가 다수 유통되고 있다며 주의를 촉구했다.

 

주로 50달러짜리 위조지폐가 유통되고 있으며, 한 건은 300달러 상당의 상품을 구입하는 데 사용됐다.

 

최근 로토루아와 베이오브플렌티에서 위조지폐를 발견한 업체들의 신고가 있었다.

 

로토루아의 필 길뱅크스 경위는 "경찰이 지난 한 달 동안 로토루아 지역에서 위조지폐에 대한 여러 건의 신고를 받았는데, 한 건은 위조지폐를 사용하여 총 300달러 상당의 상품을 산 경우다라고 밝혔다.  

 

그는 다양한 위조지폐가 사용되고 있지만, 그중 다수를 차지하는 것은 50달러짜리 지폐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경찰이 이달 초 로토루아에서 통상적인 교통 정리하던 중 한 차량에서 위조지폐 세 장을 발견하였고 이 위조지폐를 소지한 남성을 기소했다고 말했다.

 

dbb2b3603478bb19ea8627e7431d78d5_1685068965_0743.png
 

그는 현금을 취급하는 업체가 뉴질랜드 지폐의 보안 기능을 잘 알고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소매점 직원들은 지폐를 취급할 때 특히 주의를 기울이고 거래를 완료할 때 면밀하게 확인할 것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그는 소매점 직원들은 의심스러운 지폐를 받아서는 안 되며 만약 이미 위조지폐를 받았다면 더 이상 사용되지 않도록 봉투에 넣은 후 경찰에 연락하라고 당부했다.

 

한 주류판매점에서 발견된 50달러짜리 위조지폐는 종이로 만들어졌으며 투명 플라스틱 부분을 5달러 지폐에서 잘라낸 뒤 테이프로 붙였다.

 

중앙은행은 위조지폐를 구분하는 방법으로 진짜 지폐는 잉크가 묻어나지 않고 미세한 숫자가 적혀 있어 돋보기로 숫자를 확인해 보면 알 수 있고,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져 손으로 문질러 보면 매끄러우며 쉽게 찢어지지 않는다고 안내하고 있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

 
 
 

타임즈 최신기사

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