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Z 유권자 절반 이상 “지금이 세금 감면 적기”…노동당은 감세 무관심

NZ 유권자 절반 이상 “지금이 세금 감면 적기”…노동당은 감세 무관심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370 추천 3


19113ef7358c9c1845d56c148223ea0f_1685317108_5172.jpg
 

최근 원뉴스가 시행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유권자의 절반 이상이 지금이 바로 감세를 해야 할 시기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 20~24일에 시행된 이 여론조사에서는 적격 유권자들에게 "지금이 뉴질랜드가 세금 감면을 도입할 적기라고 생각합니까?"라는 질문을 했다.

 

1,002명의 응답자 중 52% "그렇다", 35% "아니다"라고 답했고, 나머지는 응답을 거부했다.

 

지난 주말 열린 노동당 연례 총회에서 노동당 당원들은 감세에 관심이 없었지만, 크리스토퍼 럭슨 국민당 대표는 절대적으로 감세가 필요한 시기라고 밝혔다.

 

럭슨 대표는 "우리가 할 일은 키위들이 힘들게 번 돈을 더 많이 그들의 손에 쥘 수 있도록 함으로써 그들이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으로 생계 위기를 헤쳐 나갈 수 있도록 확실히 하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국민당의 니콜라 윌리스 재정 담당 대변인은 국민당은 중위 임금을 받는 사람들이 연간 800달러를 더 받게 되는 완전 비용 처리세금 제도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그것이 사람들을 부유하게 만들지는 않겠지만, 그 돈은 가족들의 주머니에 실질적인 차이를 만들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책임감 있는 세금 감면을 원한다. 그것이 의미하는 바는 정부가 현재 스스로 하고 있는 낭비적인 지출을 일부 없애는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뉴질랜드 사람들이 그들 자기 돈을 더 많이 보유하도록 하는 것을 우선순위로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노동당은 일부 사람들에게 더 많은 세금을 부과하고 그것으로 다른 곳의 감세를 매꾸고자 한다. 하지만 이렇게 취약한 경제 상황에서 그것은 옳은 일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19113ef7358c9c1845d56c148223ea0f_1685317123_2323.png
 

한편 크리스 힙킨스 총리는 생활비 위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뉴질랜드인들에게 세금 감면을 하면, 상황이 더 나빠질 수 있다. 그것은 인플레이션이 더 오래 지속되리라는 것을 의미한다라고 전했다.

 

인포메트릭스의 브래드 올슨 수석 경제학자는 높은 인플레이션과 금리는 사람들이 가계 예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며 절반 이상의 사람들이 감세를 원하고 있다. 이는 그 어려움이 얼마나 널리 퍼져 있는지를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그는 "또한 많은 사람이 정부가 얼마나 지출하고 있는지 재정을 살펴보고, 한편으로는 세금 감면을 제공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정부가 지출을 삭감할지 아니면 삭감하지 않을지 판단하기가 어려우리라는 것을 깨닫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중 어느 것도 쉬운 결정이 아니다. 세금 부담을 쉽게 줄이거나 아무런 결과 없이 정부 지출을 줄일 수는 없다. 세상에 공짜는 없다고 덧붙였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