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담보 대출자들.. 이율이 더 높은 단기 대출로 이동

주택 담보 대출자들.. 이율이 더 높은 단기 대출로 이동

NZ타임즈에디터 댓글 0 조회 158 추천 0

새로운 보고서에 따르면 대출자들은 이율이 더 높은 단기 대출로 이동하면서 중앙은행이 언제 금리 인하를 시작할지 다시 추측하려고 하고 있다.  

부동산 리서치 회사인 CoreLogic 의 최근 주택 보고서에 따르면 2월 신규 주택 대출의 56% 1년 동안 고정된 반면 12월에는 36%가 고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수석 경제학자 Kelvin Davidson 은 대출자들이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정점에 이르렀고 낮아질 것이라고 결정했으며, 이것이 단기 대출 추세를 견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1고정금리는 현재 약 7.24%이며 2년은 6.75%, 변동금리는 약 8.5%로 기준 금리(OCR) 움직임에 빠르게 반응한다.
 

데이비드슨은 중앙은행이 언제 OCR 인하를 시작할지 여전히 매우 불확실하다고 말했다.  
연간 물가 상승률은 4.7%에서 3월말 4%로 완화됐지만, 수치의 세부 사항은 주택 건설 비용, 에너지, 임대료 및 재산세(rates)와 같은 국내 물가가 높은 수준을 유지해 전반적인 물가 상승을 뒷받침했다
 

 

이로 인해 올해 금리 인하에 대한 의구심을 불러일으켰으며, 금융 시장이 올해 11월에 금리 인하를 점쳤지만, 2중앙은행 통화 정책 성명은 빠르면 내년 6월부터 시작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데이비슨은 금리가 오른 것보다 더 느리게 떨어질 가능성이 높지만 적절한 시기에 5~5.5% 수준에서 안착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그는 부동산 부문이 내년에도 부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어로직의 주택 가격 지수는 1분기에 1.1% 상승했다.
 


Photo: rnz.co.nz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