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잘못하면 세계 지도에서 사라질 것

뉴질랜드, 잘못하면 세계 지도에서 사라질 것

NZ타임즈에디터 댓글 0 조회 298 추천 0

크리스토퍼 럭슨 총리는 뉴질랜드가 자국의 안보와 번영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지 입증해야 하며 그렇지 않으면 세계 지도에서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크리스토퍼 럭슨 총리의 동남아시아 방문 임무는 빠르게 변화하는 세계에서 뉴질랜드의 입지를 확고히 하고 이를 지도에 유지하는 것이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와 미-중 무역 경쟁을 중심으로 세계가 방향을 바꾸면서 우리의 작은 섬나라는 무의미해질 위험에 처해 있다.

 

뉴질랜드는 점점 더 복잡해지고 불안정한 세계에서 뉴질랜드가 무엇을 제공해야 하는지 시급히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Luxon 총리는 말했다.

 

현재 우리는 경제, 외교, 군사력의 균형이 동쪽으로 이동하면서 대대적인 지정학 개편을 겪고 있다.

 

이것은 새로운 추세가 아니다. 2018년에 뉴질랜드 외교관 그레이엄 모튼(Grahame Morton)은 냉전 이후 세계가새로운 힘의 균형에 도전받고 있다고 경고하는 연설을 했다.

 

미국은 자신의 강점을 강화하고 장점을 보호하기 위해 무역 시스템을 조정하고 있었고, '경제 지리의 중심'은 아시아로 이동하고 있었다.

 

뉴질랜드는 이 두 가지 추세의 피해자이자 수혜자가 될 수 있다. 우리는 보호무역주의에 취약했지만 아시아 경제 성장에 유리한 위치에 있다

 

동남아시아는 뉴질랜드의 정치적, 경제적 이익의 핵심이 될 것이지만, 큰 국가들이 그 혜택을 "포착"하려고 하기 때문에 치열한 경쟁을 벌일 수 있다고 그는 말했다.

 

여러 전문가들이 뉴질랜드가 이 지역을 무시해왔고 마침내 총리 주도의 방문을 보게 되어 기뻐했다고 말했지만 정책 입안자들이 얼마나 주의 깊게 듣고 있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Photo: interest.co.nz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