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팔레스타인의 유엔 정회원 자격 부여, 찬성표

뉴질랜드, 팔레스타인의 유엔 정회원 자격 부여, 찬성표

NZ타임즈에디터 댓글 0 조회 77 추천 0

뉴질랜드는 유엔 총회에서 팔레스타인의 역할을 확대하기 위한 결의안에 찬성표를 던졌다.

 

하룻밤 사이에 유엔 총회는 팔레스타인이 유엔의 정회원 자격을 부여받는 것에 압도적으로 찬성표를 던졌다.

 

뉴질랜드는 결의안을 지지한 143개국 중 하나였으며, 미국을 포함해 9개국이 반대표를 던졌다.

 

팔레스타인은 현재 옵저버 지위를 갖고 있다.

 

정회원 가입을 위해서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승인을 받아야 하며, 미국이 이를 거부할 가능성이 높다고 BBC가 보도했습니다.

 

윈스턴 피터스 외무장관은 이번 결의안이 팔레스타인을 유엔의 정회원으로 인정하지는 않지만 유엔 총회 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팔레스타인의 권리를 강화했다고 말했다.

 

이는 뉴질랜드가 유엔에서 팔레스타인의 지위를 높이는 것을 지지하지만 이것이 팔레스타인의 국가 지위를 인정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피터스 외무장관은 뉴질랜드의 투표는 무엇보다도 "이 지역을 계속 괴롭히는 끝없는 폭력의 순환"에 대해 국제 사회가 느끼는 좌절감을 반영했다고 말했다.


Photo: rnz.co.nz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