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자동차 도로에서 최대 시속 120 Km 까지 허용

정부, 자동차 도로에서 최대 시속 120 Km 까지 허용

NZ타임즈에디터 댓글 0 조회 101 추천 1

교통부 장관은 정부가 전면적인 속도 감속 정책을 채택하려는 계획을 지지하며, 정부가 "균형 잡힌 접근 방식"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2020년 초 노동당 정권 하에서 도입한 교외 도로, 간선도로, 주 고속도로에 대한 속도제한을 2025 7월까지 폐지할 계획이다. 이 제안은 또한 해당 도로의 설계 속도에 맞추어 최대 시속 120킬로미터까지 허용하게 된다.

새로운 법안은 9월 말에 도입될 예정이며, 이번 주 목요일에 공개 협의가 마감된다. 정부는 이 변화가 생산성과 경제 성장을 촉진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교통부의 전임 수석 과학 고문인 사이먼 킹엄은 이 제안을 비판하며, 도로 사고와 대기 오염의 증가를 우려했다.

 반면 시메온 브라운 교통부 장관은 정부가 비용-편익 분석을 거친 후 이 문제에 대해 균형 잡힌 접근 방식을 취했다고 설명했다.

브라운은 "학교 주변 및 등 하교 시간에는 느린 속도 제한을 의무화하여 청소년들의 안전을 보장할 것이지만, 새벽에 도로가 비어있을 때 30킬로미터로 차를 운전해야 한다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일부 협의회는 정부의 제안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말보로와 타우랑가의 의회는 속도 감소를 추진하고 있지만, 크라이스트처치 시의원들은 이에 반대 의견을 내놓았다

지난 주에는 오클랜드 시의회의 교통 및 인프라 위원회가 압도적 다수로 정부의 지침에 반대하는 논의가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Photo: rnz.co.nz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