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mino 피자, 전 프랜차이즈 주인, 이주자 착취 혐의로 유죄판결

Domino 피자, 전 프랜차이즈 주인, 이주자 착취 혐의로 유죄판결

NZ타임즈에디터 댓글 0 조회 94 추천 1
캔터베리의 전직 도미노 피자 가맹점주가 이주 노동자를 착취한 혐의로 실형을 받았다. 

집주인은 10개월 간 가택연금을 받고 배상금을 지불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데이비드 차오라고 알려진 창웨이 차오는 이주자 착취와 관련된 6가지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했으며 오늘 크라이스트처치 지방 법원에서 형을 선고 받았다. 차오는 피해자 한 명에게 미지급 임금, 휴가 수당, 보험료 지급에 대해 7,061달러의 배상금을 지불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수사관들은 차오가 외국인에게 비자 만료일을 넘어서 일하도록 “강요”했다는 것을 발견했다. 

MBIE에 따르면, 그는 또한 “학생 비자 소지자 3명을 공부하는 동안 주당 20시간 이상을 일하도록 강요한 혐의가 있으며, 다른 직원에게는 임금과 휴가를 적게 지급하고, 직원에게 총 7061달러에 달하는 불법 보험료를 지불하도록 요구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차오는 2월 9일에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했다.   

Photo: 1news.co.nz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