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플리머스의 수영장에서 G-스트링이 여전히 인기

뉴플리머스의 수영장에서 G-스트링이 여전히 인기

NZ타임즈에디터 댓글 0 조회 104 추천 0

뉴플리머스의 수영장에서 G-스트링이 여전히 인기를 끌고 있다. 시의회는 학부모들이 몸에 꼭 끼는 비키니에 반대하는 캠페인을 벌였음에도 불구하고 수영복 규정을 변경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뉴 플리머스의 학부모인 에이미 딕슨은 지역 수영장에서 엉덩이살이 드러나는 수영복의 착용 금지를 요구하는 청원을 시작했다.

하지만 딕슨은 G 스트링 비키니가 젊은 여성 그룹 사이에서 확산되면서 그녀와 그녀의 가족은 더 이상 도움을 구할 곳이 없게 되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해변에서 G-스트링 비키니를 입은 사람들을 보면 사람들이 자리를 옮겨야 한다고 말했다.

그녀는 그녀의 자신의 가족들에게는  G-스트링 비키니가 적절하지 않다고 딕슨은 해변에서 이 비키니를 입은 사람들을 보면 자리를 옮겨야 한다고 말했다.

우리에게는 불편한 것을 피할 선택권이 있다며, 어떤 가족들은 노출이 심한 수영복에 대해 개방적일 수 있으나, 공동으로 사용하는 공간에서의 착용이 괜찮은 지, 노출에 대해 다른 의견을 가진 사람들을 어떻게 존중할 수 있는가?"라는 의문이 든다고 했다.  

Photo: goldcoastbulletin.com.au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