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나무를 심지 않으면 25~30년 후에, 공급을 유지하기 어려울 것

지금 나무를 심지 않으면 25~30년 후에, 공급을 유지하기 어려울 것

NZ타임즈에디터 댓글 0 조회 64 추천 0

새로운 데이터에 따르면 뉴질랜드의 산림 조성이 급격히 감소하고 있으며, 이는 향후 바이오연료 공급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오고 있다.

1차 산업부(MPI) 조사에 따르면, 올해 겨울 산림 조성 계획은 51,800헥타르로, 2023년에 비해 24% 감소했다. 작년의 산림 조성 면적도 예상보다 훨씬 적었다.

산림관리회사 Forest 360의 마커스 머슨 Marcus Musson 뉴질랜드가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목재 공급이 필요하다고 우려했다.

외국인 투자가 줄어들고 외국인 투자 관리기관 OIO 규칙과 부정적 분위기로 인해 새로운 숲 조성이 어렵다고도 말했다.

또한 지금 나무를 심지 않으면 25~30년 후에는 필요한 공급을 유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1차 산업부 (MPI) 조사에 따르면 산림 조성 기대가 배출권 거래제도, OIO 승인 절차, 지방 정부 규제, 자원 동의 얻기의 어려움 등 불확실성에 영향을 받는다. 머슨은 수확 계약 사업과 묘목장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할 때 확실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Photo: interest.co.nz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