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의 보험 이야기] 자신의 상황을 알고 보험에 가입해라

[제이의 보험 이야기] 자신의 상황을 알고 보험에 가입해라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130 추천 1


제이의 보험 이야기(12)


d306714792309d6385767b6962869a6c_1589518853_0478.jpg
 

생명보험에 가입할 때 보장 한도 설정은 항상 고민되는 부분이다. 일반적인 사람들에게 생명보험이란 이해하기 힘든 복잡한 상품이고 비싼 보험료를 내면서 왜 가입을 해야 하는지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꼭 생명보험뿐만이 아니다. 다른 보험에 가입할 때도 얼마큼 가입해야 하는지 고민하는 경우가 많은데 오늘은 그런 부분을 이야기해 볼까 한다. 


보험이란 보험료를 지불함으로써 예측할 수 없는 재난이나 사고의 위험에 대비하고자 생긴 제도이다. 즉 보험료와 위험은 음의 상관관계가 있다고 볼 수 있다. 보장을 높이고 보험료를 많이 낸다는 것은 그만큼 나의 위험이 줄어든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것을 이해하게 된다면 어느 정도 보험에 가입해야 하는지에 대한 접근이 조금 쉬워진다. 일단 아래의 세 가지에 대해서 생각해 봐야 한다.


1. 현재 본인에게 어떤 재정적 어려움이 존재하고 있는지 생각해 봐야 한다. 거주하고 있는 집에 융자 혹은 개인 융자 등이 이 부분에 해당하며 만약 예기치 못한 상황이 닥칠 시 어떤 위험이 존재하는지에 대해서 먼저 살펴봐야 한다.


2. 위험을 돈의 가치로 환산을 해봐야 한다. 그래야 정확히 내가 어느 정도의 보험에 가입해야 하는지 알 수 있다. 위의 경우처럼 융자가 있는 경우는 쉽게 금액이 계산되지만, 그 이외의 위험들은 사람들이 처한 상황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예를 들기는 쉽지 않다. 하지만 자신이 위험이라고 판단되는 것들에 대한 목록을 만들고 계량화해 보는 것이 중요하다. 


3. 본인의 위험에 대한 정리를 해보았다면 이제 어느 정도의 위험을 감당할 수 있는지 생각해봐야 한다. 살아가는 동안 다양한 위험들이 존재하지만 이 모든 위험들을 제거하고 산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즉 자신이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 어느 정도인지 정확하게 파악하고 감당할 수 없는 부분에 대해서는 우선순위를 선정하여 보험으로 관리해야 한다. 


만약 위의 세 가지에 대해서 생각해보지 않는다면 보험에 너무 과하게 가입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즉 본인의 위험 선호도와는 관계없이 불필요한 보험료를 지불하게 될 수 있다는 뜻이다.

보험에 가입한다는 것은 복권을 사는 것과는 다르다. 보험 가입의 목적은 혹시 무슨 일이라도 현재 누리고 있는 나의 생활 수준을 보호하고자 함이지 현재 생활 수준을 끌어올리기 위함이 아니다.


그렇다면 나의 현재 생활 수준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어떤 종류의 보험들로 위험 관리를 해야 할 것인가?

생명보험, 건강보험, 수입 보장 보험(Income Protection Cover), 영구 장애 보장(Permanent disability Cover) 등 많은 종류의 보험들이 존재하며 이 보험들로 인하여 개인의 위험 관리를 할 수 있으므로 각 보험이 어떤 보장을 해주는지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가 필요하다. 


어떤 보험들이 얼마만큼 필요한지는 개개인의 상황에 따라 달라진다. 예를 들어 생명보험이나 수입 보장 보험 가입 시 혼자 사는 사람과 배우자와 아이들이 있는 가장의 경우 생각해봐야 할 위험이 서로 다를 수 있다.


갑작스러운 사고로 인상 사망 시 혹은 수입이 갑자기 끊길 경우 집 융자 상환 및 생활비에 영향을 줄 수 있으며 결과적으로 가족들에게 끼치게 될 부분도 고려하여야 한다. 이런 부분들에 대해서 생각해 본다면 내가 어느 정도의 보험에 가입해야 하는지 그리고 어떤 보험에 가입해야 혹시 모르는 상황이 닥치더라도 가족한테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을지, 즉 현재 생활 수준을 유지할 수 있을지에 대하여 좀 더 구체적으로 접근할 수 있다.


만약 건강보험에 가입하고 있는 경우 갑작스러운 질병으로 입원치료를 요한다면 병원비로 목돈이 나갈 걱정을 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또한, 그로 인해 일을 못할 경우 수입 보장 보험까지 가입되어 있다면 더 좋을 수 있으나 자산이 있어서 정기적으로 수입이 들어오는 곳이 있다면 굳이 가입할 필요는 없겠다. 이렇듯 자신의 상황에 따라 보험의 필요성이 달라진다는 점을 이해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강조하고 싶은 부분은 시간이 지나면 자신의 자산상태나 건강상태가 변화할 수 있다는 점이다. 즉 자신이 필요한 보험 및 보험가입 금액 조정이 정기적으로 필요하다는 의미다. 그렇기 때문에 보험전문가들은 자신이 가입하고 있는 보험에 대한 매년 리뷰를 권장한다.


좋은 보험 전문가들은 고객의 위험을 계량화함으로써 고객이 필요한 만큼의 보험을 추천해준다. 그러므로 보험에 대한 지식이 부족한 경우 전문가를 찾아서 상의해 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오늘은 자신의 현재 상황을 살펴보며 내 삶에 어떤 위험 요소들이 있는지 그리고 얼마만큼의 위험 요소들을 감당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 한번 생각해 보자.


Jay Lee, ANZIIF (Snr Assoc) CIP
Operations Manager, OrbitProtect Ltd
jay@orbitprotect.com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