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내달 1일부터 백신 접종 완료 한국인에 입국 허용

호주, 내달 1일부터 백신 접종 완료 한국인에 입국 허용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752 추천 4


8b8f79da8aab2da454d2eac0439789d0_1637555609_5332.jpg
 

호주 정부가 내달 1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한 한국인들의 입국을 허용하기로 했다.

 

작년 3월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국경봉쇄 정책이 부분 완화되면서 호주 관광은 물론 현지 유학과 취업도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22일 호주 공영 ABC 방송에 따르면, 이날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캔버라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21일부터 싱가포르인들의 입국을 허용한 데 이어 12 1일부터는 백신 접종을 완료한 한국인과 일본인의 입국을 환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들은 입국 비자, 백신 접종 그리고 자국에서 출국 전 3일이내에 코로나19 검사 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증빙을 제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8b8f79da8aab2da454d2eac0439789d0_1637555653_8291.png
 

모리슨 총리는 또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합당한 비자(Eligible Visa)' 소지자들에 대해서도 별도의 허가 없이 입국을 허용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합당한 비자'에는 기술·취업·유학·워킹홀리데이 등이 포함돼 해당 비자 소지자들의 호주 입국이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모리슨 총리는 "호주의 16세 이상 백신 접종률이 85%를 넘겼다"면서 "이제 경제회복을 위한 중요한 발걸음을 앞으로 내디뎌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_제휴회사)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