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서 오미크론 첫 사망자…"가벼운 바이러스라는 생각 버려야"

영국서 오미크론 첫 사망자…"가벼운 바이러스라는 생각 버려야"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609 추천 4


0e8c0060635097323c3febeb23fe5d15_1639456547_0264.jpg
 

영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감염으로 인한 첫 사망자가 나왔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13(현지시간) 런던의 한 백신 접종 의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오미크론 변이에 걸려 최소 1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고 스카이뉴스가 보도했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 AFP 통신에 이번 사례가 오미크론 변이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된 첫 사례이지만, 전 세계 최초인지를 확인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존슨 총리는 "오미크론 변이가 가벼운 버전의 바이러스라는 생각을 한쪽으로 치우고, 사람들 사이에서 빠르게 번지는 속도 그 자체를 인정해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영국 보건당국은 오미크론 변이에 걸려 병원에 입원중인 환자가 10명이라고 밝혔다. 연령대는 18∼85세로 다양하고, 대부분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2차까지 마친 상태였다.

 

0e8c0060635097323c3febeb23fe5d15_1639456563_7441.png
 

사지드 자비드 영국 보건부 장관은 이날 하원에 출석해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례가 전날보다 1567명 늘어 4713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자비드 장관은 현재 런던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의 44%가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됐으며, 오미크론 변이가 48시간 안에 수도를 지배하는 우세종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영국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해 부스터샷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존슨 총리가 전날 부스터샷을 연말까지 18세 이상 모든 성인에게 제공하겠다는 목표를 밝힌 뒤 이날 백신 신청 웹사이트는 접속이 잘 안 되고 백신접종 센터에는 아침 일찍부터 줄이 늘어섰다.

 

이날 오전 휴가를 내고 런던 백신접종센터 앞에서 대기 중이던 새라 잭슨(29) AFP와 인터뷰에서 "접수하는데 2시간, 접종하는데 2시간씩 줄을 서야 한다고 들었다며" 점심시간이 끝나 회사에 복귀하기 전에 백신을 맞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_제휴회사)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