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하루 전세계 144만명 확진…사상 최다 기록"

"27일 하루 전세계 144만명 확진…사상 최다 기록"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450 추천 4


fa6f8cdf627ed516d7c285f63c86e5f9_1640723484_3169.jpg
 

전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오미크론 변이 확산 등의 영향으로 27일 기준 팬데믹 이후 최다치를 기록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8일 전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27일 전세계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는 144만명으로 지난해 12월 수준을 넘어섰다.

 

블룸버그는 보수적 집계인 전세계 7일 평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를 봐도 27일 기준 하루 841천명으로, 기록적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오미크론 변이가 처음 보고됐던 한 달 전보다 49% 늘어난 것이다.

  

블룸버그는 확진자 증가와 관련, "오미크론 변이가 세계적으로 빠르게 우세종으로 자리 잡고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에도 감염되는 사례가 잇따른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미크론 변이의 전염 속도가 기존 변이보다 70배 빠르지만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부스터샷)까지 마친 경우 증상이 심각하지 않을 것으로 추정하는 연구 결과가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에 따른 사망자가 현격히 증가하지는 않은 게 그나마 희망적이라면서 전세계 7일 평균 코로나19 일일 사망자 숫자는 지난 10월 중순부터 7천명 수준을 맴돌고 있다고 설명했다.

 

fa6f8cdf627ed516d7c285f63c86e5f9_1640723532_7415.jpg
 

블룸버그는 확진자가 증가하면 몇 주 뒤 사망자도 늘어나는 추세가 있지만,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한 지역의 초기 자료를 보면 둘 사이에 '탈동조화' 조짐이 있다고 전했다.

 

또 최근의 확진자 증가가 코로나19 확산이 이어지면서 진단 수단 등이 개선된 데 따른 측면도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더라도 부스터샷까지 맞은 경우 증상이 심각하지 않다면서 "정부 당국자가 공동체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확진자보다) 입원환자와 사망자 수를 면밀히 봐야 한다"고 보도했다.

 

리애나 웬 조지워싱턴대학 방문교수는 확진자수에 더는 연연하지 않는 이러한 정책 방향이 '위드 코로나' 시대의 '뉴노멀'(새 표준)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_제휴회사)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