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하루 10만명 확진…감염 급증에 진단키트 부족사태까지

호주, 하루 10만명 확진…감염 급증에 진단키트 부족사태까지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539 추천 4


2f5edf214f54d7e9eaa1eafd8af00446_1641764499_2848.jpg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모범국으로 평가받던 호주에서 8일 하루 확진자 수가 팬데믹 이후 처음으로 10만명을 돌파했다.

 

이날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보고된 호주의 확진자 수는 11624명이다. 전날 세운 기존 최고치 기록(78천명)을 하루 만에 큰 폭으로 뛰어넘었다.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진이 구축한 국제 통계 사이트 '아워 월드인 데이터'에 따르면 호주의 1일 확진자 수는 1개월 전만 해도 1천명대였다.

 

그러나 지난달 28일 처음 1만명을 넘어선 이후 약 10일 만에 다시 약 10배로 급증했다.

 

호주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의료 시스템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자가 진단 키트 검사 결과도 확진자수에 반영하기 시작했다.

 

그 결과 호주 남동부 빅토리아주에서는 하루에 5135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확진자 수가 하루 만에 두 배로 늘었다.

 

시드니가 있는 뉴사우스웨일스주에서도 4598명의 확진자가 보고됐다.

 

호주의 각 주는 확진자가 빠르게 늘어나면서 입원 환자가 급증할 것에 대비해 병원에서 긴급하지 않은 수술은 연기하고 있다. 뉴사우스웨일스주의 경우 1월 말에는 입원 환자가 4700명까지 늘어날 것으로 대비하고 있다.

 

2f5edf214f54d7e9eaa1eafd8af00446_1641764661_7142.jpg
 

조시 프라이덴버그 연방 재무장관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소셜미디어에서 확진 사실을 알리고 가족과 함께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호주 고위 관료 중 바너비 조이스 부총리, 피터 더튼 국방부 장관 등이 확진 후 치료받은 바 있다.

 

확진자 급증으로 검사 수요도 함께 치솟으면서 자가진단 키트 부족 사태도 현실화하고 있다.

 

호주 방역당국은 앞서 의료체계의 부담을 덜기 위해 자가진단 키트 검사만으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파악해 자가격리에서 해제할 수 있도록 하면서 수요는 급증하고 있지만, 공급은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현지 매체인 뉴스닷컴은 약국에서 진단키트를 하루 6천 개 주문하면 고작 100개 정도만 배송을 받는 식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ABC뉴스도 약국, 슈퍼마켓 등에서 자가진단 키트가 입고되는 즉시 팔려나가는 통에 검사를 받아야 하는 사람 중 다수가 빈손으로 발길을 돌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호주 당국도 대책 마련에 나섰다.

 

검사 키트의 수출을 제한하고, 소매점에서 구매한 검사 키트를 재판매할 때도 구매 가격보다 120% 이상 비싸게 파는 것을 금지했다.

 

이를 어기는 경우 5년 이하 징역이나 66천 호주 달러( 57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또 사재기를 막기 위해 한 번에 살 수 있는 검사 키트 양을 제한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연합뉴스_제휴회사)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