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전쟁에 동나는 식용유…유럽 마트선 "1인당 2병만"

우크라 전쟁에 동나는 식용유…유럽 마트선 "1인당 2병만"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319 추천 3


5cf506cf72bac61f806b0040dff7337f_1651465954_8819.jpg
 

세계적 곡창인 우크라이나에 전쟁이 나면서 식용유도 '대란'이 일어났다고 뉴욕타임스(NYT) 1(현지시간) 보도했다.

 

전쟁의 여파가 정치·안보 지형뿐 아니라 당장 일반인의 식탁까지 위협하고 있는 셈이다. 식용유 부족으로 가격이 올라가면 이를 사용해 만드는 요리, 외식 가격 상승도 불가피해진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전 세계적으로 식용유 공급난이 빚어지자 영국을 비롯한 각국 유통업계에서는 소비자 인당 구매 개수를 제한하는 고육책까지 내놨다.

 

해바라기유 80% 이상을 우크라이나에서 수입하는 영국이 한 예다.

 

영국 대형 마트 체인인 테스코에서는 고객당 식용유를 최대 3병까지만 살 수 있도록 했고, 또 다른 대형 슈퍼마켓 체인 모리슨스와 웨이트로즈는 최대 2병까지로 제한했다.

 

톰 홀더 영국소매업협회(BRC) 대변인은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식용유 공급이 흔들리자 소매업자들이 구매 제한을 걸었다고 설명했다.

 

NYT는 영국 말고도 스페인이나 그리스, 터키, 벨기에 등 다른 국가 슈퍼마켓에서도 식용유 구매를 제한했다고 전했다.

 

코로나19로 상승세였던 식용유 가격은 최대 해바라기유 수출국이었던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 침공으로 생산과 수출길이 가로막히자 더 치솟은 상황이다.

 

우크라이나는 전세계 해바라기유 시장점유율이 절반가량에 달한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가 발표한 3월 식용유 지수는 전월보다 23.2% 오른 248.6을 기록했다.

 

여기에 세계 최대 팜유 수출국인 인도네시아가 내수시장 안정화를 위해 지난달 28일부터 팜유 원유와 파생상품의 수출을 금지하면서 식용유 대란이 심화했다.

 

영국 식음료연맹(FDF)의 최고과학책임자 케이트 할리웰은 "이미 코로나19로 붕괴한 공급망이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더 어려워졌고 해바라기유 같은 재료 부족과 대체 재료의 가격 인상을 심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5cf506cf72bac61f806b0040dff7337f_1651465988_1461.jpg
 

공급 물량이 달리자 사재기도 벌어지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영국 시장조사업체 '칸타'에 따르면 영국에서 지난달 해바라기유와 식물성 기름에 대한 지출은 지난해 동기간 대비 각각 27, 40% 증가했다.

 

칸타 애널리스트 프레이저 맥케빗은 식용유 공급 부족과 가격 인상을 인지한 소비자들이 최근 구매 제한령이 생기기 이전에 미리 물건을 쟁여둔 탓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에서도 콩 생산업자가 식용유 부족분을 메워하는 압박이 커졌다고 롭 맥키 미국제빵협회(ABA) 회장이 NYT에 전했다.

 

맥키 회장은 제빵사가 사용하는 3대 주요 식용유 중 우크라이나 해바라기유와 인도네시아 팜유 공급이 혼란에 빠졌다며 바이오디젤 원료로 쓰이는 콩기름 재고를 식품업계로 돌리도록 미국 정부가 나서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_제휴회사)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