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장기후유증, 심하면 사망?…美CDC "의심사례 120건 확보"

코로나 장기후유증, 심하면 사망?…美CDC "의심사례 120건 확보"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324 추천 6


7fd578c3a3e22b03a9c6efc4227c4288_1654579843_7653.jpg
 

코로나19의 장기 후유증, 일명 '롱 코비드'(long COVID)가 심한 경우 환자가 사망에 이를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고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3(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산하 국립보건통계센터(NCHS)는 미국 전역에서 롱 코비드 혹은 코로나19 후유증 등 관련 증상이 원인으로 추정되는 사망 사례 120건을 확보했다.

 

의사나 검시관 등이 서명한 사망진단서의 사망 원인란에 '롱 코비드' 등이 기재된 사례를 찾는 방식이다.

 

NCHS는 이 기준에 해당하는 사망 사례를 2021 60, 2022년도 5월까지 60건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지금까지 학계나 미국 보건 당국에서 롱 코비드의 진단 기준을 수립하지 못한 상황이어서 사망진단서의 내용을 무조건 신뢰할 수는 없다는 지적도 존재한다.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을 겪는 환자가 아닌데도 진단서에 사인이 롱 코비드로 기재됐을 수 있고, 반대로 환자인데도 사인이 롱 코비드가 아닌 다른 용어로 기재되거나, 아예 다른 원인으로 사망 원인을 판단했을 수도 있다.

 

롱 코비드는 아직 정체가 다 파악되지 않았다. 유병률도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고 치료법 개발도 오리무중이다.

 

확보된 사망 사례도 결국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이 결정적 사망한 원인이었는지 사례별로 구체적인 자료 검토가 필요한 셈이다.

 

7fd578c3a3e22b03a9c6efc4227c4288_1654579878_4542.jpg
 

CDC는 폴리티코에 "롱 코비드로 인한 사망 사례 확인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구체적인 숫자는 곧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당국의 지침은 없지만 의료 일선에서는 이미 현장 의료진의 자체적인 전문적 판단에 따라 롱 코비드를 진단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코로나19 확진 경험이 있는 환자 가운데 장기간 피로·호흡곤란·머리가 멍한 상태 등이 계속되는 경우 롱 코비드 환자로 결론내리는 사례가 많다고 폴리티코는 전했다.

 

CDC는 지난달 27일 발표한 연구에서 미국인 코로나19 확진 경험자의 약 20%가 롱코비드를 앓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발표한 바 있다.

 

롱 코비드 관련 연구를 선도하는 애리조나의대 사이람 파르타사라시 호흡기내과장은 폴리티코에 "이미 의료계는 코로나19 후유증의 심각성에 대해서 파악하고 있다" "의료계의 판단을 신뢰할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_제휴회사)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