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국까지 덮친 공급난…호주KFC, 햄버거에 양상추 대신 양배추

수출국까지 덮친 공급난…호주KFC, 햄버거에 양상추 대신 양배추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387 추천 6


32367f76b2c87655160cc2bd7766e3ff_1654666277_2765.jpg
 

주요 식료품 수출국인 호주에서마저 양상추 품귀 현상이 빚어지면서 현지 KFC가 햄버거에 양배추를 쓰기로 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7(현지시간) 보도했다.

 

호주 KFC는 올해 초 동부 해안 지역의 대홍수로 양상추가 쓸려나간 뒤 발생한 공급난 탓에 햄버거 등 제품에 양상추와 양배추를 섞어서 사용할 것이라고 고객들에게 공지했다.

 

호주 KFC가 가장 인기 있는 메뉴의 주재료 부족 현상을 겪은 것은 올해 들어 벌써 두 번째다. 앞서는 올해 1월 육계 부족에 따라 관련 메뉴를 줄인 바 있다.

 

블룸버그는 올해 호주에서 양상추로부터 가금류에 이르기까지 식량 공급이 차질을 빚고 있다고 전했다.

 

정부 예보관인 아바레스는 올해 1분기 호주의 과일과 채소의 소비자 가격이 각각 4.9%, 6.6% 올랐다고 밝혔다.

 

소셜미디어에서는 아이스버그 양상추(공 모양으로 잎이 말린 양상추의 일종) 하나에 12 호주 달러( 11천원), 수박 한 통에 25 호주 달러( 23천원)가 넘는다는 불만이 잇따르고 있다.

 

아바레스는 주로 홍수와 같은 기후 이변으로 인해 식량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공급망 차질과 만성적인 노동력 및 수입산 기계류 부족도 원인으로 꼽힌다.

 

이뿐만 아니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글로벌 공급망을 혼란에 빠뜨렸고 농업에 필수적인 비료와 경유 등의 가격을 끌어올렸다. 유엔의 세계 식량가격 지표는 사상 최고치에 근접했다.

 

이에 따라 주요 식량 수출국인 호주마저 세계 다른 나라들처럼 식량 가격 급등을 피하지 못하게 된 것이다.

 

아바레스는 "이전 같으면 다른 지역의 생산량이 공급 부족분을 채우면서 과일과 채소 가격이 비교적 빨리 회복됐다" "그러나 올해와 내년은 거의 모든 공급망이 인플레이션의 압력에 직면해 있다"고 우려했다.


(연합뉴스_제휴회사)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