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에 가장 비싼 도시'…홍콩 1위, 서울 10위

'외국인에 가장 비싼 도시'…홍콩 1위, 서울 10위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405 추천 6


9398fc5cb00554dcd3517111ff421996_1654753108_6545.jpg
 

홍콩이 3년 연속 외국인이 살기에 가장 비싼 도시로 조사됐다.

 

국제 인력 관리 컨설팅업체인 ECA인터내셔널이 7일 발표한 '외국인이 살기에 가장 비싼 도시' 순위에서 홍콩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뉴욕, 제네바, 런던, 도쿄, 텔아비브, 취리히, 상하이, 광저우, 서울 순이었다. 서울은 10위로 전년보다 두 계단 내려갔다.

 

ECA인터내셔널은 주택 임차비, 교통비, 전기·가스·수도요금, 음식, 가정용품, 의류, 서비스, 외식비, 여가비, 술과 담배 등을 토대로 외국인의 생활비를 산정한다.

 

그러면서 "홍콩은 지난 1년간 다른 나라 화폐 대비 홍콩달러 강세가 이어지면서 외국인들의 생활비가 세계에서 가장 비싼 도시의 자리를 3년 연속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홍콩은 미국 달러당 7.75∼7.85홍콩달러 범위에서 통화 가치가 움직이도록 달러 페그제를 채택하고 있다.

 

9398fc5cb00554dcd3517111ff421996_1654753183_9888.jpg
 

반대로 도쿄, 요코하마(17) 등 일본 도시들은 엔화 약세로 모두 전년보다 순위가 하락했다.

 

중국은 상하이에 이어 선전(12)과 베이징(14) 20위 안에 들었다.

 

ECA인터내셔널은 또 "홍콩은 다른 도시들과 달리 엄격한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와 여행 제한을 유지하고 있어 서구인들을 중심으로 인력 유출이 벌어지고 있다" "유럽, 북미, 호주 출신 외국인들이 고향으로 돌아가거나 다른 나라로 옮겨가고 있다. 싱가포르와 두바이가 이러한 홍콩 인력 유출의 대표적인 수혜지"라고 전했다.

 

ECA인터내셔널은 이번 조사에서 120개국 207개 도시에 사는 외국인의 생활비를 비교했다.

 

터키의 앙카라가 207위로, 세계에서 외국인이 살기에 가장 저렴한 도시로 조사됐다.


(연합뉴스_제휴회사)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