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는 누가 모나' 에어프랑스 조종사들 비행 중 멱살잡이

비행기는 누가 모나' 에어프랑스 조종사들 비행 중 멱살잡이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408 추천 5


895853c9b1046900effc6a3b0fb21f00_1661837728_857.jpg
 

프랑스 국적기인 에어프랑스 여객기 조종사들이 비행 중 멱살을 잡고 몸싸움을 벌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고 영국 스카이뉴스, 미국 ABC뉴스 등이 28(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 매체는 스위스 매체 라 트리뷴을 인용해 6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프랑스 파리로 향하던 에어프랑스 여객기 조종실에서 조종사와 부조종사가 격렬한 몸싸움을 벌이는 상황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조종사들은 이륙 직후 언쟁을 벌이다 서로의 멱살을 잡고 싸웠으며 둘 중 누군가가 주먹까지 날린 것으로 전해졌다.

 

객실 승무원들이 싸움을 겨우 말렸고, 이후 이들이 또 싸움을 벌이는 것을 막기 위해 승무원 한 명이 비행 내내 조종실을 지켜야 했다.

 

조종사들의 몸싸움에도 불구하고 비행 도중 큰 사고는 없었다.

 

하지만 여객기 조종사들이 비행 중 몸싸움을 벌이는 상황은 항공기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할 수 있다. 2017 9월 인천에서 이탈리아 로마로 향하던 아시아나항공기 조종사들이 언쟁을 벌인 것도 큰 문제가 된 바 있다.

 

895853c9b1046900effc6a3b0fb21f00_1661837750_9306.jpg
 

비행 중 상식 밖의 난투극을 벌인 두 조종사는 이후 정직돼 프랑스 항공당국과 회사의 조사를 받고 있다.

 

항공사 대변인은 블룸버그 통신에 "경영진이 이들 조종사의 부적절한 행위에 대한 처분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 사건은 프랑스 항공사고조사위원회(BEA) 24일 일부 에어프랑스 조종사들이 항공기 안전사고 수칙을 엄격하게 준수하지 않는다고 지적하는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세간에 알려졌다.

 

이 보고서에는 2020 12월 콩고 브라자빌에서 프랑스 파리로 가던 에어프랑스 항공기 연료 누출 사건도 담겼다.

 

BEA는 당시 항공기가 아프리카 차드에 안전하게 비상착륙했지만 기체에 불이 붙을 뻔한 아찔한 상황이 발생했다고 경고했다.


(연합뉴스_제휴회사)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