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 슈퍼리치 부상…'700억 자산가' 세계 11번째로 많아

한국도 슈퍼리치 부상…'700억 자산가' 세계 11번째로 많아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363 추천 4


3c5173b4aea64ff0fb5469b64fa54661_1663738349_6706.jpg
 

지난해 한국 성인 가운데 100만 달러( 139400만원)가 넘는 자산을 보유한 '백만장자' 129만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투자 은행 '크레디트 스위스'는 지난 20일 내놓은 '글로벌 부 보고서 2022'에서 이같이 집계했다. 이는 2020 1174천명에서 116천명 가량 늘어난 것이다.

 

보유 자산을 기준으로 '글로벌 톱 1%'에 들어가는 한국 성인은 1043천명, '글로벌 톱 10%'에 속하는 성인은 18483천명으로 집계됐다.

 

한국은 순자산이 5천만 달러 ( 696억원)가 넘는 초고액 자산가(UHNW)가 미국, 중국, 독일, 캐나다, 인도, 일본, 프랑스, 호주, 영국, 이탈리아에 이어 세계에서 11번째로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2021년 말 기준 한국 성인 1명당 평균 자산은 237644달러( 33116만원), 자산 중간값은 93141달러( 12979만원)으로 추산됐다.

 

보고서는 한국의 부의 불평등은 상대적으로 낮다면서 이는 부분적으로 좀 더 평등한 소득 분배를 반영하며, 상대적으로 무거운 상속세도 영향을 미친것으로 평가했다.

 

보고서는 또 세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서 회복하는 과정에서 자산 가격이 급등하면서 지난해 전세계 초고액 자산가(UHNW) 수가 264200명으로 크게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3c5173b4aea64ff0fb5469b64fa54661_1663738383_5271.jpg
 

보고서는 세계적으로 2021년 말에 순자산이 5천만 달러 ( 696억원)가 넘는 초고액자산가는 264200명인 것으로 집계했다.

 

이는 2020년 말 218200명을 기록했던 데서 46천명 넘게 늘어난 것이다. 2020년 초고액자산가 수도 2019년보다는 43400명 많은 것이었다.

 

결국 이는 지난 2년에 걸쳐 세계 초고액자산을 보유한 성인 수가 50% 넘게 늘어났다는 것을 의미한다.

 

크레디트 스위스는 보고서에서 금융자산의 급증은 2021년에 부의 불평등 증가로 이어졌다면서 이는 아마도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금융자산 가치가 치솟았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크레디트 스위스는 2021년 말 전세계 자산 규모를 4636천억 달러( 646119조원)로 추산했다. 이는 2020년 대비 9.8% 증가한 것이다. 이 기간 성인 1인당 자산은 6800달러( 947만원) 늘어 87489달러( 1 2191만원)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_제휴회사)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